Extra Form

 

펄어비스가 검은사막에 이은 대형 신작 ‘붉은사막’ 인게임 영상 등 신규 정보를 12월 공개한다고 밝히며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2021년 게임 업종 최고의 주식’으로 꼽혔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는 지난 12일 “12월 붉은사막의 인게임 영상을 공개할 예정” 이라며 “붉은 사막 성공을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붉은사막은 펄어비스 차세대 게임 엔진을 사용해 제작 중인 오픈 월드 MMORPG다. 김대일 의장을 비롯해 릴 온라인, C9, 검은사막 주요 개발진이 참여해 콘솔 플랫폼 우선 출시 목표로 만들고 있으며 콘솔 기반 글로벌 론칭을 계획하고 있다.

 

image_6336756341605668548399.jpg

▶ 콘솔 우선 출시 예정인 붉은사막

 

최근 멀티플랫폼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콘솔시장의 문을 두드리는 게임이 많아지고는 있지만 아직 이렇다 할 성과는 없는 상황이다.

 

특히 콘솔 게임 개발이 활성화되려면 킬러타이틀의 등장이 절실하다. 킬러타이틀이 나와야 콘솔 개발에 더 많은 도전과 투자가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붉은사막에 거는 기대가 그 어느때 보다 크다. 유저들은 붉은사막이 대한민국 최초의 콘솔 킬러타이틀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분위기는 좋다. 붉은사막 신규 정보 공개에 한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반응이 뜨겁기 때문이다. 인게임 영상에 어떠한 정보가 담겼을 지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북미 MassivelyOP, 유럽 JeuxOnline, 러시아 Goha.ru, 일본 Gematsu, 중국 17173.com 등 주요 해외 미디어들은 앞다퉈 붉은사막 12월 신규 정보 공개를 다뤘다.

 

졍경인 대표는 “검은사막 개발 노하우를 집약해 우수인력과 차세대 엔진으로 개발하는 만큼 높은 품질을 보장한다”고 밝혔다.

 

 

펄어비스 2021년 게임업종 최고 주식이 될 것

 

신작 정보 공개 다음날 KTB투자증권은 “펄어비스가 내년 게임업종 최고 주식이 될 것”이라는 레포트를 내놨다.

 

KTB투자증권은 "현 주가가 신작 가치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내부 판단에 의한 것으로 해석된다"면서 " 붉은사막 및 검은사막 양 타이틀 모두 콘솔·PC 포함 크로스플레이 시스템 도입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시장의 큰 트렌드에 순행하는 전략을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썸네일.jpg

▶ 검은사막과 붉은사막 게임업종 최고의 듀오로 기대받고 있다

 

검은사막’은 온라인게임 서비스 이후 콘솔 버전이 추가 발매됐으나 ‘붉은사막’은 개발 단계서부터 콘솔을 준비해 온 만큼 보다 폭넓은 지역에서의 성공 가능성이 높다는 평이다. 그간 ‘검은사막’ 판권(IP)을 통해 쌓은 경험을 기반으로 완성도 측면에서도 경쟁력을 발휘할 것이란 전망이다.

 

펄어비스는 붉은사막 신규 콘텐츠 공개에 대해 구체적인 일자와 장소, 공개방식 등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며 붉은사막은 2021년 4분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 0
1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