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올해 게임업계의 마케팅 트렌드 중 하나는 남성 빅모델을 앞세운 스타 마케팅이다. 찬바람이 불면서 스타 마케팅에도 변화의 바람이 스친다. 최근 몇몇 업체들이 남자 모델에 지친 소비자들의 분위기를 감지하고 걸그룹이나 유명 女배우로 모델 전략을 급선회하고 있기 때문이다.

20일 게임업계 한 관계자는 “아무리 맛난 음식일지라도 비슷한 것을 계속 취하다 보면 물리 듯, 남성 모델을 두둔했던 게임업계가 男모델에 둔감해지고 있는 소비자들의 낌새를 알아채기 시작했다”며 “광고 모델 전략도 유행을 무시할 순 없겠지만 같은 방식이 반복되면 효과가 반감될 수 있다”고 말했다.


테일즈런너 (3).jpg


먼저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는 인기 온라인 액션 레이싱 게임 '테일즈런너'(개발사 라온 엔터테인먼트)에서 게임을 알리는 중요한 역할을 맡을 걸그룹을 맞히는 “올 겨울 테런에 걸그룹이 온다” 티징 이벤트를 이달 29일까지 진행한다. 회사 측은 '테일즈런너' 홈페이지에서 걸그룹 멤버들의 목소리를 듣고 주인공을 맞히는 참가자들에게 푸짐한 선물을 제공한다. 추첨을 통해 정답자 5명에게 걸그룹 친필 사인이 담긴 폴라로이드 사진을 선사하며, 또 다른 정답자 100명에게는 원플러스원(1+1) 선물을 지급한다. 걸그룹이 누구인지는 오는 30일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는 이달 28일(토)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세텍(SETEC) 컨벤션 센터에서 ‘테일즈런너 10주년 기념 생일파티’ 행사를 개최한다. 이와 관련된 내용은 홈페이지(http://tr.nopp.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웅의군단.jpg


넥슨은 최근 모바일 FULL 3D MMORPG '영웅의 군단'(개발사 엔도어즈)의 ‘리버스’ 업데이트에 앞서 홍보 모델로 인기 걸그룹 ‘AOA’를 발탁하고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AOA는 '영웅의 군단'의 광고뿐 아니라 게임 내에서 코스튬으로도 등장할 예정이다. 지난해 ‘짧은 치마’ ‘단발머리’ ‘사뿐사뿐’으로 3연타석 홈런을 친 AOA는 올해 여름 발표한 ‘심쿵해’로 높은 인기를 이어갔고, 이를 바탕으로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급부상했다.

11월 말 예정된 ‘리버스’ 업데이트에는 ▲ 신규 콘텐츠 ‘신화강림’ 도입 ▲ ‘신화 레이드’와 ‘유적 탐사’ 개편 ▲4막 5장 ‘최후의 날’ 시나리오 공개 ▲장비 규칙 변경 및 ‘주문각인’ 삭제 등이 포함된다. 오는 25일까지 ‘리버스’ 사전 예약 이벤트에 참여하는 모든 유저에게 ‘5시즌 전설 티켓(선택형)’과 100% 즉석 선물 아이템 등이 증정된다.

 
소울앤스톤.jpg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는 자사의 신작 액션형 수집 RPG '소울 앤 스톤(Soul & Stone)'의 홍보 모델로 인기 배우 하지원을 지난달 선정했다. 하지원은 '다모', '기황후' 등 대표작에서 강렬한 여전사의 이미지를 보여준 대한민국 대표 배우다. 당시 회사 측은 '소울 앤 스톤'의 영웅 중 암살자로 분한 여전사 하지원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를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이 포스터는 국내 대표 사진 작가 조선희와 함께 작업했다는 점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위메이드의 대작 모바일 게임 '소울 앤 스톤'은 전사, 암살자, 마법사, 마검사 4종의 영웅이 펼치는 생동감 넘치는 액션을 앞세운 방대한 콘텐츠와 실시간 전투, 영웅 태깅 시스템과 소환수 시스템이 특징이다. 현재 사전 등록 이벤트에 30만 명 이상의 예약자가 몰릴 정도로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관계자는 “올 상반기 차승원으로부터 촉발된 게임업계의 남성 모델 선호 현상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소비자들의 피로감이 조금씩 쌓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최근 몇몇 업체들이 이런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게임성과 타깃층에 어울리는 모델 전략으로 방향을 틀면서 여성 모델을 발탁하는 횟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