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국제게임전시회 G-STAR(지스타)는 11월 중반, 수능이 끝나는 날에 엄청난 한파와 함께 시작되곤 했습니다. 개막 한참 전부터 벡스코는 준비 중인 부스와 업체로 북적이고, 개막 후 입장이 시작되는 순간 관람객에게는 지옥의 줄서기가 기다리고 있었죠. 하지만 2020년 올해는 완전히 다릅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능은 미뤄지고 온갖 행사가 취소되는 와중에 지스타 2020은 결국 온택트(On-tact) 방식으로 개최를 결정했습니다.
 
온택트 지스타 2020은 트위치의 지스타 채널을 통해 다양한 볼거리 프로그램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관람객들은 집에서 영상으로 지스타를 즐기면 됩니다. 다만 개최지인 부산 벡스코도 나름 지스타로 꾸며졌습니다. 관람객은 가지 못하고, 관계자만 출입할 수 있습니다. 항상 개막 전날 지스타는 어떻게 준비되고 있을까, 야외 부스는 뭐가 있을까 취재를 해 오곤 했는데, 올해 지스타는 작년과 현장이 얼마나 다른지 비교해보려고 합니다.
 
(좌측이 지스타 2019, 우측이 지스타 2020 사진입니다.)
 
01 (5).jpg
▶ 지스타 길(?)이 없네요. 깃발만 펄럭이고 있습니다.
 
02 (6).jpg
▶ 지스타의 아이덴티티(?)인 조형물도 없습니다.
 
03 (5).jpg
▶ 야외 부스도 없습니다.
 

04 (4).jpg

▶ 지스타 2020 메인 스폰서는 위메이드로, 현재 ‘미르4’의 현수막만 걸려 있습니다. ‘미르4’는 부산역이나 해운대에도 광고가 있는데, 부산 유저분들은 보셨으려나요.

 

05 (4).jpg

▶ 작년 지스타 스폰서였던 슈퍼셀은 지스타에서 브롤 스타즈의 월드 파이널도 진행했죠.

 

06 (1).jpg

 

07 (2).jpg

▶ 벡스코 내부는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전시장은 들어갈 수 없었네요. 아마 온택트에서 진행할 무대가 있을 것 같습니다.

 

08.jpg

▶ 벡스코 입구에서 B2B 전시장쪽으로 통했던 계단. 올해는 B2B도 온라인으로 진행됩니다.

 

09.jpg

 

 

취재/ 문의식 기자, 김수민 기자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1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