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캐릭터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리니지2와 시스템 완성도와 몰입도에서 손꼽히는 WOW가 서로 결합한다면 어떤 게임이 나올까? 엔씨소프트가 이번 E3 2006에서 공개한 아이온은 마치, WOW 와 리니지의 장점만을 모아 놓은 블록버스터 MMORPG라 할 수 있다.

 

 

PvPvE, 유저의 행동은 역사가 된다

 

천계와 마계, 그리고 공공의 적 ‘용(Dragon)’의 격렬한 대립을 컨셉으로 하는 아이온은 ‘INTERACTION’을 목표로 개발되고 있다. 유저들이 스스로 능동적으로 이야기를 만들어나가고, 또 이끌어 나가는 것이다. 이를 위해 강조한 것이 바로 PvPvE(Player vs Player vs Environment)를 강조했다. 유저 간 대립을 나타내는 PvP와 강력한 몬스터와의 대립을 나타내는 PvE가 합쳐진 이 개념을 통해 일반적인 유저 간 대립과 NPC 세력과의 직접적이며, 또 간접적인 대립을 통해 유저 스스로 아이온의 세계를 이끌어나가며 스토리를 만드는 것이 최종적인 유저들의 목표가 될 것이다.

 

엔씨소프트의 아이온 개발을 담당한 스튜디오5의 장주형 팀장은 “유저의 행동이 역사가 된다”는 모호한 말을 남겼다. 우리는 일찍이 리니지와 리니지2에서 실질적인 게임 스토리 보다는 유저들이 스스로 연출하는 기염을 토한 바 있다. 리니지 세상 속의 ‘성’을 놓고 벌어지는 공성전, 그 속에서 벌어지는 혈맹 간 대립은 유저들로 하여금 깊은 몰입감을 부여했다. ‘리니지 시리즈의 공성전의 뒷이야기를 모으면 서사소설이 탄생할 것’이라는 말까지 나왔을 정도다.

 

그렇다면 아이온은 이와 같은 유저 들이 만들어 나가는 스토리라는 측면이 더욱 강화되고 시스템적으로 이에 대한 지원을 하지 않을까 한다. 천계와 마계로 나뉘어진 유저들과 용 들이 펼치는 이야기는 벌써 유저들을 두근거리게 만들고 있다.

 

유저와 유저, 그리고 NPC가 만들어나가는 역사

 

날개를 펴고 하늘을 날다

 

아이온의 동영상에서 캐릭터들은 등에 날개를 달고 멋진 모습으로 하늘을 가르며 날아간다. 이러한 비행 시스템은 현재 E3에서 공개된 것은 ‘이동 수단’으로 컨트롤이 불가능한 부분이다. 하지만 개발팀은 ‘하늘을 나는 것이 이동 수단에만 그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시티 오브 히어로에서 극찬을 받은 자유로운 공중 비행 및 공중전투를 아이온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또한, 절벽을 기어오르거나 끊어진 길을 점프로 뛰어 넘는 등, 지금까지의 MMORPG에 비해 발전된 ‘탐험’의 개념이 도입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월드 내 오브젝트들과 상호작용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길이 아니면 갈 수 없는 게임이 아닌, 길이 아닌 곳을 개척해서 나아가는 ‘아이온’을 기대해본다.
 

하늘을 날아가는 모습

 

위치와 방향 기반의 fps적인 요소가 담긴 전투 시스템

 

지금까지 한국 MMORPG의 대부분은 마우스 기반의 조작 시스템을 통해 ‘편의성’만을 강조했다. 하지만 아이온은 WOW나 DAoC, 에버퀘스트와 같은 키보드 기반의 조작 시스템을 갖추고, 캐릭터 와 대상의 위치 및 방향이 전투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FPS게임적인 요소가 듬뿍 담긴 조작 시스템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위치와 방향 기반의 조작성 풍부한 FPS 같은 전투 시스템

 

마우스 기반의 조작 시스템이 편의성이 높은 것은 사실이나 단순한 조작으로 인해 유저간 대결이나 사냥에서 유저의 조작 숙련도가 미치는 영향은 낮은 편이었다. 그에 반해 WOW나 DAoC의 경우, 특히 유저 간 대결에서 유저의 조작 숙련도에 따라 그 결과가 판이하게 달라졌다. 공격 명령과 캐릭터 이동이 동시에 되지 않고, 공격 대상에 대한 자동 추적 기능이 없기 때문에, 공격 명령 이후 캐릭터 이동을 통해 공격 대상과 적절한 사정거리를 유저 스스로 맞춰야 한다. 또한 적에 대한 공격이 정면에 위치한 적만 가능하기 때문에 측면의 적을 공격하기 위해서는 마우스, 혹은 키보드로 직접 회전을 해야 한다는 점은 현란한 횡이동 또한 중요한 컨트롤 요소 중 하나가 되게끔 하였다.

 

이는 몬스터와의 대결에서는 크게 작용하지 않지만 PVP에서 ‘거리 싸움’ 및 ‘방향 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되도록 하고 했다. 이러한 요소로 인해 WOW나 DAoC의 PVP는 마치 액션 게임과 같은 조작실력이 필요하게 되었으며, 이는 클릭 투 어택, 클릭 투 무브로 이루어지는 마우스 중심의 컨트롤 인터페이스를 가진 국내 게임에 익숙했던 유저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선사하여 게임에 대한 흥미를 유발했다. 단, 손이 느린 이들에게는 게임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데 일조한 것도 사실이다.

 

아이온은 아직 이에 대한 명확한 개념이 정립되지 않은 듯 보인다. 아직 ‘미정’으로 고민 중인 항목이 많기 때문이다. 특히 ‘자동 추적’에 대해 개발팀은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 것 같다. 하지만 현재 상태에서도 조작감은 기존 한국 MMORPG에 비해 상당히 풍부하다고 하니, ‘졸린 플레이’에 지친 이들에게는 눈이 번쩍 뜨이는 소식이 아닐 수 없을 것이다.

 

가드 스탠스, 내 방어를 뚫어보라고!

 

또한 아이온은 WOW나 DAoC보다 한 단계 나은 부분이 존재한다. 현재 D&D온라인 등에 적용되고 있는 ‘가드 스탠스’다. 아이온의 캐릭터들은 ‘가드’ 자세를 취해, 공격을 하지 않는 대신 거의 대부분의 공격을 막아낼 수 있다. 이는 유저들에게 공격 및 스킬 남발보다는 보다 신중한 플레이 및 전술적인 파티플레이를 유도할 것으로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생각된다.

 

 

솔로잉과 파티플레이, 그것은 당신의 선택!

 

많은 게임들이 솔로잉과 파티플레이 간의 밸런스에 대해 고민한다. 물론, 가장 이상적인 것은 어떤 방식을 선택하든, 적절한 보상이 뒤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를 제대로 맞춘 게임은 그다지 많지 않다.
 

아이온은 기본적으로 솔로잉으로도 만레벨까지 무리 없이 가능하게끔 디자인 할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이 두 방식은 모두 색다른 경험을 유저들에게 전달하여, 유저의 흥미를 유발할 것이라고 한다. 이는 ‘유저의 선택’에 맞는 적절한 보상을 통해 유저 스스로 자신의 플레이 방향을 결정하게 하는 ‘자유도’ 측면에서 매우 긍정적이라 할 수 있다. 또, 캐릭터 성장은 사냥을 통해 이루어지나, 아이온 개발팀은 WOW에서 선 보였던 퀘스트 중심의 캐릭터 성장 시스템보다 더 좋은 시스템을 선보일 것이라 자신한다. 

 

아이온의 캐릭터는 지금까지 국내 온라인 게임보다 다양한 커스터마이징을 지원하며, 유저의 선택의 폭이 넓을 것으로 기대된다.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을 한 뒤, 직업을 결정한다’고 하니, 유저의 선택에 따라 다양한 개성을 가진 캐릭터들이 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이온 개발팀이 ‘아이온에 교복은 없다’고 자신 있게 이야기 했으니, 이 부분에 대한 기대를 해보자.
 

커스터마이징 후 직업을 선택한다. 레인저 모습의 전사, 전사 모습의 마법사 가능?!

 

인스턴스 던전과 아이템, 그리고 레이드

 

다양한 종류를 자랑하는 아이템은, 몬스터 사냥 및 제작 등 다양한 방법을 입수할 수 있을 것이다. WOW와 같은 레이드 방식인지, 리니지2와 같은 사냥 방식인지에 대한 공개는 이루어지지 않았으나, 아이템과 캐릭터의 강함은 직접적으로 50% 정도의 영향을 끼친다고 하니 이 부분에 대한 주목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또한 아이온은 기본적으로 존방식을 통해 보다 밀도있는 세계를 꾸며갈 것이라고 한다. 모든 필드가 하나로 연결된 심리스 방식이 아닌 존 방식이라고 하여 다소 아쉬움이 느껴지기는 하지만, 개발팀은 ‘유저의 몰입도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로딩 구간이 결정될 것’ 이라고 밝혔다. 심리스 방식은 몰입감에서 큰 장점이 존재하지만, 밀도 있는 구성이 가능한 방식은 존 방식이다.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또 아이온의 모든 던전은 기본적으로 인스턴스 던전이며, 각 존 마다 레이드 보스가 존재해 많은 유저들의 힘을 하나로 모으는 ‘레이드’가 무척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캐릭터 성장과 아이템 획득이라는 MMORPG의 기본적인 목표에 충실한, 그러면서도 더욱 높은 몰입감을 제공하리라 기대되는 게임이 바로 ‘아이온’이다.

 

 

아이온, 언제쯤?

 

아이온은 올해 안으로 유저들에게 선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마 올해가 가기 전, 운 좋은 이들은 클로즈 베타를 통해 아이온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양의 관현악과 국악을 퓨전하여 새로운 장르를 만들었다고 평가 받는 재일교포 2세 음악가 양방언(일본명:료 구니히코)이 담당하는 음악으로 유저들의 귀를 즐겁게 해주고, 아름다운 캐릭터와 퀄리티 높은 그래픽, 정교하고 세심한 시스템을 기대하게끔 하는 아이온,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