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게임즈(대표 최관호)가 피망에서 피망에서 서비스하고, 펜타비전이 개발한 FPS 게임 ‘S4리그’가 Burda:ic (공동대표 Ingo Griebl, Achim Kaspers)를 통해 유럽에서 서비스된다.


네오위즈게임즈가 수출한 ‘S4리그’는 터키, 러시아를 포함한 유럽 38개국에 6개국 언어로 서비스 중인 Burda:ic의 게임 포털 알라플라야(http://en.alaplaya.eu)를 통해 오는 10월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네오위즈게임즈는 ‘크로스파이어’의 북미와 영국시장 진출에 이어, ‘S4리그’가 유럽시장에 진출함에 따라 아시아에 집중되어 있던 해외시장 확대가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럽의 2008년 예상 온라인 게임 시장 규모는 1,290백만달러(1조3000억원)로, 유럽 3대 메이저 시장으로 불리는 프랑스, 영국, 독일 외에도 스페인, 이태리 등이 새로운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어 전망이 높다는 평가다.


네오위즈게임즈 최관호 대표는 "이번 ‘S4리그’의 수출계약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네오위즈게임즈의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다. 유럽 시장에서 ‘S4리그’가 선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는 한편, ‘S4리그’ 외에 다양한 게임을 유럽에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수출 소감을 말했다.


※ Burda:ic는 독일 미디어 업체 Burda의 자회사로, 게임 포털 알라플라야(alaplaya.eu)를 통해 ‘오디션’, ‘판타테니스’, ‘컴온베이비’ 등 한국 게임을 서비스 중이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