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NEW메인.png


2013년의 몬스터 길들이기를 중심으로 한 모바일 게임 열풍은 2014년에도 계속됐다. 단순한 캐주얼 게임 뿐만 아니라 MMORPG, FPS, 어드벤처 등 장르도 다양해졌고, PC게임 못지않은 퀄리티를 보여주는 모바일게임들은 엄연한 게임 시장의 대세가 됐다.

반면에, 온라인게임은 작년에 이어 여전히 기를 펴지 못했다. 2015년에는 펄 어비스의 ‘검은사막’, 엑스엘게임즈의 ‘문명 온라인’, 네오위즈게임즈의 ‘블레스’,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이터널’ 등 온라인게임의 부흥을 다시 일으킬 수 있을 게임들이 포진하고 있지만, 2014년은 그야말로 온라인게임의 암흑기라고 할 수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도 온라인게임의 위신을 살려준 게임이 있었으니, 바로 ‘이카루스’다.

위메이드가 10년의 개발 기간을 거쳐 세상에 내놓은 ‘이카루스’는 과거 ‘네드(N.E.D)라는 이름으로 공개됐을 때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던 MMORPG다. 몬스터를 길들여 탑승하거나 전투 및 장비 강화에 활용할 수 있는 ‘펠로우 시스템’과 이카루스라는 게임의 이름처럼, 지상과 공중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전투가 특징이다.

클래스 별로 뚜렷한 개성이 돋보이는 전투 시스템도 이카루스의 특징이다. 다른 게임에서는 가장 지루한 클래스로 꼽히는 힐러 클래스인 ‘프리스트’를 선택하더라도 이카루스의 시원시원한 액션을 경험할 수 있으며, 모으기, 잡기, 다운공격, 연계기 등 다양한 공격방식을 활용해 전략적인 전투도 가능하다.

MMORPG의 필수 콘텐츠인 PVP와 인던, 레이드도 소홀하지 않다. 이중 PVP는 액션성이 강한 전투시스템과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는 콘텐츠다. 수차례 진행된 테스트에서도 PVP에 집중하는 유저들이 상당수 있었으며, 1:1 PVP인 결투와 무차별 PVP 지역이자 길드 별 단체 PVP가 가능한 ‘엑자란 전장’은 PVP를 좋아하는 유저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또한, 유저들과의 소통도 지속하고 있다. 정식서비스 전부터 베타테스터인 ‘페가수스 기사단’을 모집해 유저들의 피드백을 직접 받아 반영하기도 했고, 최근에는 유저간담회를 열어유저들과 직접 대면해 이야기를 나눴다.

한편, 이카루스는 올해 대한민국 게임대상 온라인게임 부문의 유일한 MMORPG이기도 하다. 블레이드, 영웅의 군단과 같은 쟁쟁한 모바일게임들과 함께 유력한 대상 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댓글 1
?
펠로우 시스템은 잘 살려 수집욕구를 자극했지만..던전돌기로 지쳐서 접었던 기억이..
1 6 - 4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