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게임 스튜디오 ‘킹스그룹’은 문명 세계가 멸망한 ‘좀비 아포칼립스’를 무대로, 생존자들의 극한 생존기를 그린 모바일 전략 시뮬레이션 ‘S.O.S:스테이트 오브 서바이벌’이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양대 마켓 인기 순위 1위를 달성했다고 오늘 밝혔다.

 

S.O.S:스테이트 오브 서바이벌은 출시를 하루 앞둔 지난 19일 오후 15시 30분을 기준으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마켓을 통해 게임의 사전 다운로드를 진행했으며, 이 가운데 애플 앱스토어의 경우 사전 다운로드만으로 ‘인기 차트’ 1위를 기록하며, 분위기가 고조된 바 있다.

 

이후 지난 20일,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정식 출시가 된 후, 새로운 게임을 찾고 있는 엄지족들의 호응 아래 상승세가 가파르게 상향했다. 이처럼 꾸준한 지표 상승에 힘입어 출시 이틀 차인 금일 양대 플랫폼 인기 1위를 달성했으며, 현재까지 이는 유지되고 있다.

 

S.O.S:스테이트 오브 서바이벌의 인기 순위 1위는 판타지 MMORPG와 서브 컬처 게임에 집중된 현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 인류가 종말을 맞이한 포스트 아포칼립스를 소재로 한 게임의 소재가 사용자에게 신선한 충격을 불어넣은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인기 배우 정우성과 혜리를 기용해 한 편의 좀비 블록버스터를 방불케 한 광고 영상을 선보이며 유저들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았으며, 여기에 좀비를 응징하는 여러 최적화된 콘텐츠들이 즐거움을 전달하며 긍정적인 결과물을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양대 모바일 플랫폼에서 초반 좋은 반응을 얻음에 따라 서비스사인 킹스그룹 측은 앞으로도 유저들에게 만족감을 선사할 업데이트와 다양한 이벤트 마련에 집중할 예정이다. 그 첫 시작점으로 다음 주부터 본격화되는 전 세계 최대 호러 축제 ‘할로윈’을 겨냥한 프로모션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킹스그룹 관계자는 “유저들의 적극적인 호응에 첫 스타트를 잘 끊었다고 생각한다. 이제 시작인 만큼 초반 서비스에서 부족한 부분의 개선과 고객 응대에 더욱 노력할 방침이다”라며 “앞으로 좀비 군단을 응징하기 위해 결성된 ‘연합’ 간 대형 콘텐츠가 본격화되면 재미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 예상한다. 이와 함께 유저들을 사로잡기 위한 여러 방안을 고민하고, 실행에 옮기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S.O.S 스테이트 오브 서바이벌 스토어 인기 순위 1위 이미지-horz.jpg

 



댓글 0
1 - 4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