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넷마블 웹툰 2종 이미지.jpg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이 자체 브랜드 미디어 ‘채널 넷마블’에 게임을 주제로 한 웹툰 2종을 잇따라 공개하며 이용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넷마블은 지난 6월 9일 <돈미니의 겜덕겜소>를 처음 공개했다. <돈미니의 겜덕겜소>는 네이버 게임 웹툰 ‘겜덕툰’의 작가 ‘돈미니’가 참여한 웹툰으로 넷마블의 신작 게임과 기존 출시작들을 작가가 직접 체험하고 리뷰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어 지난 6월 19일 채널 넷마블과 네이버 포스트를 통해 <명문게임고등학교> 연재를 시작했다. <명문게임고등학교>는 판타지를 기반으로 한 일상 코미디물로 최고의 게이머를 양성하기 위한 ‘명문게임고등학교’에서 펼쳐지는 학교 생활 이야기를 다룬다.

 

이 웹툰들은 연재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누적조회수 3만 명을 넘기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전문 웹툰 작가를 섭외해 퀄리티를 높였고 넷마블이 직접 기획에 참여해 풍성하고 참신한 스토리를 선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배민호 뉴미디어 팀장은 “연재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음에도 누적 3만이 넘을 정도로 웹툰 2종에 대한 초반 반응이 좋다”며 “향후에도 게임을 주제로 한 웹툰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채널 넷마블’은 지난 2017년 4월 게임업계 최초로 출범한 브랜드 미디어다. ▲넷마블 스토리 ▲넷마블 라이프 ▲넷마블 기술 ▲넷마블 나눔 ▲펀&조이(Fun & Joy) ▲프레스센터 등 총 6개의 카테고리를 통해 게임, 기업, 조직문화, 게임 커리어 등 다양한 넷마블의 브랜드 스토리를 전달하고 있다.

 

 



댓글 0
1 - 4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