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오버워치, 한국인 개발자 영상 통해 한국 전통 문화 테마 신규 스킨 공개.png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Blizzard Entertainment, Inc., www.blizzard.com)는 내일 17일(금) 시작하는 오버워치(Overwatch®) ‘하얀 쥐의 해’ 설날 이벤트를 기념해 한국 전통문화에서 영감을 받아 특별 제작한 2가지 신규 스킨을 한국인 개발자 인터뷰 영상을 통해 최초 공개했다.

 

16일(목) 오버워치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watch?v=GsCBPDY7Hm0&t=1s)에 올라온 오버워치 한국인 개발자(이학성 테크니컬 아티스트, 임홍찬 시니어 아티스트) 인터뷰 영상에는 2020년 경자년(庚子年)을 기념한 신규 콘텐츠인 ‘봉산 모이라’, ‘사물놀이 루시우’ 전설 스킨과 개발 배경 이야기가 소개됐다. 본 영상은 전세계 유일하게 한국 커뮤니티 만을 위해 제작됐다.

 

먼저, ‘봉산 모이라’는 ‘산예 오리사’, ‘탈 아나’ 스킨에 이어 한국의 전통 탈춤에서 착안한 3번째 전설 스킨이다. 봉산 탈춤에 등장하는 주요 인물 중 하나인 먹중(黑僧. 영상 내 같은 말 ‘목중’으로 사용)의 탈을 쓰게 된 모이라는 번뜩이는 안광에 세련된 한복까지 갖춰 입고 특유의 카리스마를 드러낸다. 오버워치 개발팀은 탈춤의 대중성, 봉산 탈춤에서 먹중의 의미를 오버워치 세계관 속 모이라의 배경에 접목해 스킨을 개발했다.

 

디테일이 돋보이는 ‘사물놀이 루시우’ 전설 스킨은 사물놀이 특유의 의상이 루시우의 캐릭터 및 컬러 코드와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여기에 한국 전통 타악기 형태에 기반한 무기 디자인과 나무, 밧줄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디테일 연출은 물론, 기어, 무기 등 곳곳에 새겨진 태극문양으로 애국심도 자극한다.

 

한국 고유의 전통문화에서 영감을 얻어, 오버워치 개발진의 현대적 감각을 통해 탄생한 두 스킨은 내일 시작하는 ‘하얀 쥐의 해’ 게임 내 이벤트를 통해 획득 가능하다.

 

오버워치 개발팀을 대표해 2년 연속 설날 이벤트를 소개하는 개발자 인터뷰 영상에 참여한 이학성, 임홍찬 두 아티스트는 “한국인 개발자로서 한국 문화를 정확하고, 섬세하게 게임 내 표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플레이어분들의 꾸준한 성원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소중한 분들과 함께 행복한 설 명절 보내시길 바란다”는 새해 인사로 한국 플레이어와 적극 소통하고자 노력했다.

 

한편, 오버워치는 게임 내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한국 예술과 전통 문화의 멋과 우수성을 전세계에 꾸준히 알리고 있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2019년 10월에는 게임업계 최초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명의의 ‘한복사랑 감사장’을 수상했다.

 

오버워치는 만 12세부터 이용 가능하며 Windows® PC, PlayStation® 4, Xbox One 및 Nintendo Switch에서 즐길 수 있다. 오버워치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오버워치 공식 홈페이지(http://www.playoverwatch.com/ )를, 스크린샷이나 영상 등 자료는 블리자드 프레스 사이트(https://blizzard.gamespress.com/overwatch/ )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오버워치, 한국인 개발자 영상 통해 한국 전통 문화 테마 신규 스킨 공개_사물놀이 루시우.png

 

오버워치, 한국인 개발자 영상 통해 한국 전통 문화 테마 신규 스킨 공개_봉산 모이라.png

 



댓글 0
1 - 3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