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Extra Form

 

넥슨은 15일,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2018이 개최 중인 부산 벡스코에서 ‘마비노기 모바일’ 제작을 담당한 넥슨 데브캣 스튜디오 김동건 프로듀서와 이진훈 디렉터와의 미디어 공동 인터뷰를 진행했다. 둘은 현재 데브캣 스튜디오에서 마비노기 모바일을 담당하고 있다. 

 

마비노기 모바일은 온라인게임 마비노기를 모바일로 계승한 MMORPG로, 원작의 다양한 콘텐츠를 모바일을 통해 간편하고 세련되게 전달한다. 

 

마비노기모바일 인터뷰.jpg

▶ 데브캣 스튜디오 마비노기 모바일 김동건 프로듀서(좌)와 마비노기 모바일 이진훈 디렉터(우) 

 

 

-원작의 테이스트를 재현한다고 했다. 마비노기가 다른 mmorpg와 구분되는 차별점이 뭐라고 생각하는지 

김동건 프로듀서(이하 김동건): 내가 게임 안에서 생활을 한다는 감각과 같은 부분이 크다고 생각한다. 마비노기 원작처럼 오래된 게임 속에서 살아있었다, 추억이 담겨있다고 느낄 수 있는 것이 큰 차이점이라고 본다. 

 

-모바일 게임을 제작하며 PC와 다르게 새롭게 도입한 대표적인 시스템이나 콘텐츠는 어떤 것이 있는지

이진훈 디렉터(이하 이진훈): 일단 의상이 상하의로 나눠져 있다. 많은 게임 디자인이 모바일 패턴에 맞춰 개발되어 있다. 마비노기하면 커뮤니케이션이라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이에 어울리게 만들었다. 

 

04.jpg

 

-시연 버전으로는 전투 시스템 체험이 어려웠다. 전투 시스템이 원작과 다른 점은?

이진훈: 전투 부분에서는 다른 게임이라고 볼 수 있을 정도로 다르다. 무엇보다 파티 전투에 강화되어 있어, 각자 전투에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했다. 

 

-마비노기 모바일을 개발하게 된 이유는?

김동건: 마비노기를 계속해서 서비스해서 더 알려지게 하고 싶었다. 앞으로의 10년, 20년을 위해 게임을 일신해야 하지 않나 생각했다. 

 

-키보드와 마우스로 대화하는 커뮤니티와 모바일은 느낌이 다를 것 같다. 모바일에서의 커뮤니티를 구현하기 위해 넣은 콘텐츠가 있다면?

이진훈: 키보드를 올리면 카메라가 올라가 서로에게 집중하여 대화하는 시스템을 처음부터 도입했다. 글을 많이 쓰면 불편할 것 같아 이모티콘, 자신이 등록할 수 있는 매크로, 모션 버튼이 모여 있다. 대화하기 쉽게 손이 가기 쉽도록 했다.  

 

-장비마다 능력치 보너스가 달려 있더라. 무기 별 스킬 구성도 그렇고 어느 정도 역할 구분을 의도한 것인가? 

이진훈: 역할에 따른 의상이 존재한다. 무기에 따라 순간의 역할이 바뀐다. 전투에 진입하면 선택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게임 디자인을 가지고 있어 전투 중에 바꿀 수도 없다. 

 

06.png

 

-티르코네일의 재현이라기엔 많은 것이 달랐다. NPC의 성별이나 외형이 많이 달라지거나 여성 트레보처럼 새로운 캐릭터가 등장하는 등 원작과 많이 달라진 이유는?

김동건: 마비노기의 주제가가 ‘할머니가 들려주신 옛 이야기’인 것처럼, 실제로 사건이 일어났는데 누가 이야기를 하느냐, 전래를 시키느냐에 따라 각색이 되는 느낌이다. 마비노기 모바일에서 일어나는 사건이 다른 사람을 통해 구전된다고 보면 된다. 마비노기 영웅전도 이와 비슷한 느낌이다. 원작과 유사한 이야기도 진행이 되는데 디테일에서는 조금 다른 부분이 있다. 이를 찾아가는 재미가 있을 것이다. 

 

02.jpg

▶ 원작과 큰 차이가 없는 로나와 말콤 

 

-메인스트림 G3에서 변경점이 있다고 들었다. 어떤 점이 다르고 원작의 어디까지 구현했는지

김동건: G3의 내용과 완전히 동일하지는 않다. 새로움을 느끼는 형태로 준비하고 있다. 디테일한 부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원작은 제네레이션 단위가 두 자리가 될 정도로 스토리가 많아졌다. 그리고 유저들 사이에서 평가가 많이 갈린다. 스토리를 모바일에 도입할 때 그대로 가져오거나 각색할 때의 기준은? 

김동건: 라이브를 하면서 듣는 유저들의 생각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 G3 런칭 후 원작에서 호평 받은 것은 가져올 수 있겠는데, 일단 이후는 새로운 스토리를 생각하고 있다. 

 

-원작과 모바일의 시간 순서는 순차적인지 병렬적인지 궁금하다. 만약 순차적이라면 두 게임 스토리의 연결 부분이 있는지?

김동건: 평행세계라고 생각하면 된다. 비슷할 수도 아닐 수도 있다. 전체적인 골격은 유사점이 많을 것이다. 

 

-나무를 때릴 때 포즈 등, 원작의 재미있는 요소가 많이 등장하나?

김동건: 원작에서 호평 받은 요소는 아예 똑같지 않더라도 많이 가져올 생각이다. 

 

-원작에서 변화가 있는 캐릭터가 생긴 이유는 무엇인지?

김동건: 원작과 다른 세계라고 강조하기 위해 캐릭터를 변경했다. 비슷한 캐릭터도 있어서 같은 점이나 다른 점을 찾아가는 재미도 분명히 있다. 어떤 캐릭터는 원작과 완전히 다른 캐릭터이기도 하다. 이진훈 디렉터가 원하는 표현에 따라 구현했다. 

 

10.jpg

▶ 원작과 성별마저 바뀌어버린 던컨과 외형이 바뀐 베빈

 

-원작과는 꽤 그래픽이 다르다. 그래픽을 현재처럼 바꾸게 된 의도는? 

이진훈: 마비노기를 개발했던 시점을 돌아보면 NPC의 일러스트는 원화가 스타일에 따라 변화한다. 현재의 스타일이 통일감을 주기도 쉽고 이후의 제네레이션을 맞이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다. 마비노기 모바일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은, NPC와 유대감을 주고 싶은데 이를 위한 표정이나 애니메이션 등이 지금의 그래픽이 맞다고 생각했다. 

 

-원작은 색상의 질감이나 표현을 매우 다양하고 유저들도 모두 다르게 받아들인다. 모바일에도 이런 시스템이 구현되어 있는지 

이진훈: 시연 버전에서도 같은 옷이라도 다양한 컬러가 들어가 있다. 전작보다 많은 파츠의 염색을 지원할 예정이고 이 역시도 구현되어 있다. 어떻게 더 재미있게 넣을 수 있을까 구상 중이다. 

 

-원작은 환생이 중요한 시스템이다. 모바일에도 도입되나? 

이진훈: 환생 시스템은 계획되어 있다. 마찬가지로 어떻게 재미있게 도입할까 고민하고 있다. 긴 시간 고민해야 할듯 하다 

 

-마비노기의 다양한 생활 콘텐츠를 어떻게 모바일의 기기를 활용하여 구현하게 되는지

이진훈: 마비노기 모바일을 통해 우리가 보여주고 싶은 포인트는, ‘게임 속에서 생활하고 있다.’는 점이다. 생활 콘텐츠에 자유도를 많이 부여하면 유저가 내몰리지 않을까 생각했다. 최대한 생활 콘텐츠에 의미를 부여하려 하고 있다. 양털 깎기가 채집 성공, 실패의 중요도보다는 양털 깎기를 하는 내 모습을 크게 비춰주고 양털이 가방 속으로 들어가는 모습 등이 게임에서 나와 맞닿아 있다는 느낌을 주기 위해 노력했다. 모바일에서 유저들이 생활 콘텐츠를 겪는데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는 테스트를 해 봐야 할 것 같다. 행동을 많이 하느냐, 한 번을 집중 있게 하느냐, 이런 건 당장은 설명할 수 없을 것 같다. 

 

03.jpg

 

-가로모드와 세로모드를 동시에 지원한다. 그 이유는 무엇이며, 세로모드는 일본에서 많이 쓰는데 일본 진출을 의도한 것인가?

김동건: 세로모드는 채팅을 위해서다. 가로에서는 파티 전투를 할 때 불편함이 없도록 뷰를 넓게 보기 위해 넣었다. 일본에도 마비노기를 사랑해주는 팬이 많아 고려하고 있다.  

 

Screenshot_2018-11-08-17-27-28.jpg

 

-유저들에게 마비노기 모바일이 어떤 게임인지 설명을 해 줬으면 한다. 

김동건: ‘다시 돌아가본 고향’이라는 느낌을 전달하고 싶다. 마비노기는 많은 유저들이 한번쯤 해봤다 싶은 게임인데, 기억 속의 마비노기에 부응하는 게임으로 다가가고 싶다. 마비노기를 몰랐어도 마비노기에 입문할 수 있는 게임이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 

 

-무기에 따라 역할이 바뀐다고 했는데 무기에 따라 스킬이 제한되는 건지, 무기 자체로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인지 궁금하다. 

이진훈: 유저는 모든 스킬을 연마할 수 있다. 다만 무기를 장착했을 때 펼쳐지는 스킬의 개수가 제한되어 있어 역할이 극대화될 수 있는 형태가 됐다. 

 

-원작의 하우징을 구현할 예정인지. 또한 모바일의 하우징도 제한적인 구역에서 즐길 수 있게 되는지 

이진훈: 하우징은 구현 예정이다. 일단 개인에게 방을 주기보다 길드에게 먼저 주려고 한다. 

김동건: 확정되지는 않아서 차후 업데이트 때 말씀드리도록 하겠다 

 

-누워 있는 나크님은 모바일에도 존재하나? 

김동건: 게임 내에 등장하는 형태로 넣어보도록 하겠다. 

 

나크a.jpg

▶ 하우징에 누워있는 나크(의 책)

 

-마지막으로 하고싶은 말이 있다면

김동건: 마비노기가 15년이 됐다. 처음 마비노기를 공개했을 때 많이 떨렸는데 유저분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게임을 해봤다는 사람들도 많았는데 다 복귀해봤으면 좋겠고 그에 부응할 수 있도록, 유저들의 추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이진훈: 더 재미있고 놀랄 계획을 준비 중에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01-horz.jpg

 

지도.jpg


스샷.jpg




댓글 0
1 - 85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룬다에너미 2737503점
2위 [만돌]어젯밤달 2593123점
3위 간소 2420941점
4위 클라이제비츠 2137177점
5위 침묵음 1896837점
6위 퍼시발 1803165점
7위 모든클래스 1688025점
8위 이젠마비도망겜 1248840점
9위 Raidriar 1134380점
10위 상처엔염산을 891461점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