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올 겨울 기대작 중 가장 눈이 가는 게임이 ‘리니지2M’과 ‘V4’다. 두 게임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언리얼 엔진 4를 사용했다는 점이다.

 

유니티나 언리얼 같은 상용엔진의 등장은 게임 개발의 판도를 바꿔놨다. 모든 것을 직접 만들어야 했던 과거보다 상용엔진을 사용함으로써 비교적 수월하게 개발을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엔진을 잘 다루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그래도 모든 백지상태에서 만들어야 하는 것보다 나은 것은 사실이다.

 

01 언리얼-유니티.jpg

▶ 게임엔진을 양분하고 있는 언리얼과 유니티

  

언리얼 엔진이 대세

현재 모바일 게임 엔진을 양분하고 있는 것은 유니티와 언리얼이다. 초창기엔 유니티 엔진이 강세였다. 게임판이 모바일로 넘어오면서 모바일에 최적화된 유니티 엔진이 많이 쓰였다. 무엇보다 유니티 엔진의 강력한 멀티플랫폼 지원이 매력적이었다. 또한 초반 모바일 게임이 기기적 한계 등으로 인해 높은 수준의 퀄리티를 뽑을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바일 하드웨어가 PC 급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기 시작하자 모바일 게임의 볼륨 역시 PC 급으로 성정하게 된다. 여기에 더해 유니티에 자극받은 언리얼이 멀티플랫폼 지원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고 엔진 소스를 공개하지 않는 유니티에 비해 소스마저 공개해 개발자가 엔진을 입맛에 맞게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게 한 점도 언리얼을 선택하는 데 있어 중요한 이유가 됐다.

 

여기에 더해 언리얼 엔진이 무료로 풀리게 되고(물론 수익이 발생하거나 회사에서 사용하는 것은 라이선스를 사야 한다.) 유니티보다 훨씬 좋은 때깔 즉 그래픽 퀄리티를 낼 수 있다는 점이 대세로 떠오르게 된 가장 큰 이유다.

 

언리얼 엔진을 사용해 성공한 최초의 게임은 ‘인피니티 블레이드’다. 스마트폰이 막 나오기 시작할 무렵 혜성처럼 등장한 이 게임은 당시 따라올 게임이 없을 정도로 높은 그래픽 퀄리티를 보여줬고 개발자들의 분석의 대상이 된 게임이기도 했다.

 

우리나라 모바일 게임 중 언리얼 엔진으로 한 획을 그은 작품은 ‘블레이드’다. 당시에는 다루기 힘든 언리얼 엔진 3로 제작해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으며 이때부터 언리얼에 대한 관심이 일기 시작한다.

 

언리얼 엔진 3의 불편함을 대폭 개선해 언리얼 엔진 4가 출시된다. 그리고 국내에서 최초로 언리얼 엔진 4를 사용한 게임이 ‘히트’다. 리니지2와 테라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리니지2와 테라는 언리얼 엔진 3로 개발됐다) 히트는 언리얼 엔진 4의 능력을 모바일 환경에 맞게 최대한 잘 뽑아냈으며 흥행에도 대성공을 하게 된다.

 

02 히트.jpg

▶ 국내 모바일 게임 최초로 언리얼 엔진4를 사용한 히트

 

히트의 성공으로 언리얼 엔진 4는 모바일게임의 대세로 떠오른다. 규모가 큰 이른바 A급 MMORPG 게임들은 언리얼 베이스로 개발 되기 시작했으며 규모가 작은 게임은 유니티 큰 게임은 언리얼 이라는 일종의 공식 아닌 공식이 자리잡기 시작하게 된다. 최근 출시 되었던 트라하 뿐만 아니라 리니지2M 그리고 V4 역시 언리얼 엔진 4로 개발 되었다.

  

리니지2M vs V4 때깔전쟁의 승자는?

두 게임 모두 공개된 영상을 봐선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좋은 그래픽을 보여주고 있다. 같은 MMORPG 장르의 게임인데다 엔진까지 언리얼4로 같기 때문이다.

 

물론 언리얼 엔진 4로 만든다고 다 좋아지는 건 아니다. 따라서 리니지2M과 V4의 퀄리티 대결은 얼마나 그래픽 디자이너가 센스가 있는지 얼마나 언리얼 엔진을 잘 다뤘는지에 따라 나뉘게 될 것이다.

 

03.jpg

▶ 승자가 누가 되건 일단 눈은 즐거워질 전망이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