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스마트폰의 발전과 함께 모바일 게임은 빠르게 발전해왔습니다. 처음에는 퍼즐 게임이나 TCG 게임처럼 낮은 사양에서도 무난하게 돌릴 수 있는 게임이 대부분이었지만, 이제는 다른 플랫폼에서나 보던 고용량, 고사양 게임들을 보는 게 어렵지 않죠.

 

다만, 대부분의 모바일 게임들은 스마트폰 사양이 아무리 높아도 여전히 낮은 사양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유저들을 고려해 최저 사양을 낮게 잡는 편입니다. 더 많은 플레이어를 노리기 위함도 있지만, 스마트폰 평균 교체 주기가 2018년 기준 2년 7개월로 늘어난 것(출처: 베이스트리트 리서치)도 어느 정도 영향을 주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유저들 역시 새로운 게임이 나올 때마다 '내 스마트폰에서도 돌릴 수 있는가'에 촉각을 곤두세웁니다. 실행할 수 없는 게임이 많아지면 스마트폰 교체를 고려하기도 하고, 여의치 않으면 그냥 포기하고 하던 게임만 하는 경우도 의외로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요즘 나오는 스마트폰은 어쩐지 다 비싸니까요.

 

고퀄리티 그래픽을 제창하면서도 최저 사양을 낮게 잡는, 어찌 보면 모순 같은 게임이 많은 것도 그런 이유라고 할 수 있습니다.

 

be2d1f418825092622076318bbba5ec2.jpg

▶2018년 출시된 검은사막 모바일. 그래픽 퀄리티는 상당하지만, 최저 사양은 2014년 출시된 갤럭시 S5로 꽤 낮은 편이었습니다. 고퀄리티 그래픽에 저사양 최적화의 가장 좋은 예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올해 출시를 목표로 하는 넥슨의 '트라하'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M'은 이런 시류를 정면으로 반박하고 있습니다.

 

4월 18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는 트라하는 론칭 시점부터 5GB 이상의 클라이언트 용량과 갤럭시S7, 아이폰6S를 최저 사양으로 뒀습니다. 그리고 다른 게임처럼 저사양에 최적화하는 게 아니라 고사양 고퀄리티 최적화에 집중한다는 계획입니다.

 

리니지2M도 마찬가지입니다. 2017년 11월 7일 진행한 기자간담회 '디렉터스컷'에서는 당시 나오지도 않았던 '갤럭시S9'이 아니면 플레이가 버거울 수도 있다는 걸 전제로 개발 중이라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무조건 스마트폰을 바꾸라는 건 아니고, PC 사양을 끌어올렸던 리니지2처럼 리니지2M도 '리니지2M 때문에 스마트폰을 바꾸고 싶다.'는 마음이 들게 하는 게 목표라고 해요.

 

01-tile.jpg

 

 

공개 시기, 출시 시기는 다르지만, 두 게임 모두 지향하는 바는 동일합니다. 대규모 오픈필드(리니지2는 특히 심리스를 강조), 대규모 레이드와 RvR, 고퀄리티 그래픽을 내세우고, 이를 위해 스펙이나 모바일 시장의 환경, 기술 등 '스마트폰의 한계에 타협하지 않는 게임'을 만들겠다는 겁니다.

 

비슷한 시기에 같은 곳을 바라보는 게임은 생각보다 흔치 않습니다. 그것도 한국 게임계를 이끌어온 대형 개발사들이 이런 선택을 했다는 건 뭔가 생각한 게 있다는 것이죠. 이들이 내세우는 고사양, 고퀄리티라는 새로운 기조가 저사양 최적화가 대세인 모바일 게임 시장에 의미 있는 한 방이 될 수 있을까요?



댓글 0
1 -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