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KakaoTalk_20181112_183355860.png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2018이 오는 15일부터 4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국내 최대의 게임 행사인 만큼, 매년 관람객 수를 갱신하며 규모를 더해가는 지스타. 올해는 벡스코 제1전시장은 물론, 제1전시장 컨벤션홀까지 B2C관으로 사용해야 할 정도로 많은 업체의 참가가 확정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참가 업체 중에서 특히 눈길을 끄는 건 포트나이트를 테마로 부스를 꾸린 '에픽게임즈'와 배틀그라운드를 전면에 내세운 '펍지 주식회사', '카카오게임즈'다. 평소에도 배틀로얄 장르를 대표하는 게임으로 치열하게 경쟁 중인 세 회사는 지스타2018에서도 여러 이벤트와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해 모객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map_f_b2c.jpg

▶마침 각각의 부스도 넷마블 부스를 사이에 두고 인접해있다. 배틀그라운드를 글로벌에 서비스하는 펍지 주식회사와 한국에 서비스카카오게임즈의 부스가 붙어 있는 것도 인상적.

 

 

에픽게임즈는 지스타2018 기간 동안 100부스 규모의 '에픽게임즈 유니버스'를 통해 오는 11월 8일 PC방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포트나이트'의 매력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크로스 플랫폼을 강조하기 위해 게임 시연존을 PC, 모바일, 플레이스테이션4로 나누었고, '라마 로데오', '배틀버스 포토존' 등 게임의 요소를 모티브로 한 이벤트 공간을 통해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메인스테이지에서는 유명 스트리머, 프로게임단 소속 선수가 함께 하는 '스트리머 브라더스 대난투', '우왁굳배 포트나이트 스트리머 대전', 프로 선수들이 맞붙는 '포트나이트 여포 최강자전'을 개최하며, 춤추는 곰돌 크루가 함께 하는 '포트나이트 댄스 챌린지', 코스프레팀 COSIS의 포트나이트 코스프레 등 다양한 이벤트를 수시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외에 행사 종료 30분 전마다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하는 '골든 라마 타임' 이벤트도 매일 진행해 방문객들을 마지막까지 잡아둔다는 계획이다.

 

다운로드 (1).jpg

다운로드 (3).jpg

▶에픽게임즈 유니버스. 좌측에는 언리얼 엔진4를 활용한 기술을 체험해볼 수 있는 '언리얼 엔진 체험존'이 있으며, 우측에는 '모닥불'을 통해 스마트폰 충전도 가능한 휴식공간 '힐링 카페'가 있다. 이중 언리얼 엔진 체험존에서는 인기 웹툰 작가 조석의 '조의 영역' 웹툰을 VR로 제작한 'VR TOON 조의 영역'과 같은 VR 콘텐츠의 시연도 가능하다.

 

 

카카오게임즈와 펍지주식회사는 각 100부스씩 총 200부스를 배틀그라운드 중심으로 꾸민다.

 

카카오게임즈는 80대의 시연 PC를 통해 40인 카카오 매치를 상시 운영하며, 유명 BJ가 직접 참여하는 '아프리카TV BJ 멸망전 시즌5'의 파이널 경기를 개최한다. 또, 주말에는 8인의 셀럽이 함께 하는 유저 참여형 스페셜 매치를 통해 참가자들에게 상품을 증정한다는 계획이다.

 

펍지 주식회사는 4개의 현장 이벤트를 진행하며, 카카오게임즈 부스의 40인 매치 이벤트와도 연계한다. 메인 무대에서는 'KT 5G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스트리트 챌린지'의 현장 예선과 한국 대표 선발전, 매일 다른 유명 방송인 및 인플루언서가 참여하는 스테이지 이벤트를 진행한다.

 

특히, 카카오프렌즈의 인기 캐릭터 '라이언'과 배틀그라운드가 콜라보레이션한 한정 굿즈를 양 부스의 MD샵을 통해 판매하거나 이벤트 경품으로 제공할 예정이라 카카오프렌즈의 팬의 주목도도 올라갈 전망이다.

 

[카카오게임즈] 지스타 2018 B2C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부스 조감도_정면.jpg[카카오게임즈] '지스타 2018' B2C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부스 조감도_1.jpg

▶카카오게임즈의 지스타2018 부스. 부스 곳곳에 있는 라이언이 귀엽다.

 

다운로드 (4).jpg

다운로드.png

▶펍지주식회사의 지스타2018 부스. 카카오게임즈 부스에 비하면 조금 딱딱한 분위기지만, 배틀그라운드의 콘셉트에는 잘 맞는 느낌이다.

 

 

포트나이트의 PC방 정식 서비스, 그리고 지스타2018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한국 시장 공략에 나서는 에픽게임즈. 그리고 배틀그라운드의 탄탄한 팬층을 중심으로 지스타2018을 축제의 장을 만들고자 하는 카카오게임즈와 펍지 주식회사. 포트나이트와 배틀그라운드 중 어떤 게임이 이번 지스타2018의 주인공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 0
1 2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