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가족과 관련된 날이 많아서 '가정의 달'이라 불리기도 하는 5월. 하지만 모바일 게임계는 가족을 챙길 새도 없이 이번 달도 신작 준비에 한창이다.

 

게임어바웃은 5월을 준비하는 3개의 게임들을 정리해봤다. 4월에는 각자의 색깔을 가진 모바일 게임들이 출시됐다면, 5월에는 다양한 전략 게임들이 유저들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이중 두 개의 게임은 인지도 높은 IP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유저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카드 게임에서 전략 게임으로 변신! '데빌메이커: 아레나 for kakao'
 

1.jpg

 

넥스트플로어는 4월 30일 나다게임즈가 개발한 모바일 전략 RPG '데빌메이커: 아레나 for Kakao(이하, 데빌메이커: 아레나)'를 정식 출시했다.

 

'데빌메이커: 아레나'는 지난 2013년 3월 출시돼 2015년 10월 서비스를 종료한 '데빌메이커: 도쿄'의 후속작이다. 카드배틀 게임이었던 전작과 달리 피규어를 수집, 육성하고 캐릭터간 상성과 배치에 따라 다양한 전략 플레이를 즐기는 모바일 전략 RPG가 된 것이 특징이다.

 

특유의 분위기로 많은 팬을 보유했던 데빌메이커: 도쿄의 후속작인 만큼 많은 관심을 받았지만, 5월 8일 기준 데빌메이커: 아레나의 구글 플레이스토어 평점은 2.6점, 애플 앱스토어 평점은 2.4점으로 낮은 편이다.

 

"예전 데빌메이커를 생각하고 해보니 실망이다.", "전작과 너무 다른 게임이다. 전작이 더 낫다." 등 장르를 시작으로 일러스트나 BGM, 게임 분위기가 전작에 비해 이질적인 부분에 대해서 혹평이 많았다. 또, '데빌메이커'라는 타이틀을 떼어놓고 보면 할만한 게임이라는 평도 꽤 있지만, 그나마도 다른 게임을 생각나게 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아직 서비스 초반인 만큼, 유저들의 의견을 토대로 개선해 롱런할 수 있는 게임이 되길 바란다.

 

수정됨_KakaoTalk_20180508_162611236.jpg

수정됨_KakaoTalk_20180508_162330713.jpg

수정됨_KakaoTalk_20180508_162320166.jpg

 

 

 

넷마블게임즈 최초의 전략 게임! '아이언쓰론'
 

3.jpg

 

넷마블게임즈는 5월 중 포플랫이 개발한 모바일 전략 MMO '아이언쓰론'을 글로벌 원빌드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아이언쓰론'은 지난 2월 열린 4차 NTP에서 '퍼스트본'으로 소개됐던 게임으로, 전략 게임의 요소에 영웅을 기용하고 육성하는 RPG 요소를 가미한 것이 특징이다.

 

2D 그래픽 위주의 다른 전략 게임과 다르게 풀 3D 그래픽으로 차별화를 꾀했으며, 모든 스탯이 동일한 상태에서 한 사람이 남을 때까지 싸우는 '배틀 로얄', 20 vs 20으로 격돌하는 '팀 데스매치', 최대 10개의 부대를 병종간 상성을 고려해 배치하며 전략을 풀어내는 '차원전', 48개 도시를 차지하기 위한 24개 연맹의 전쟁 '점령전' 등 다양한 전투를 즐길 수 있는 게임 모드를 지원한다.

 

지난 4월 19일 진행된 간담회에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히며 유저들의 눈길을 끌었던 아이언쓰론은 현재 사전 예약을 진행하고 있다.

 

[Iron Throne] Game Features_ Full 3D Graphics - YouTube (1080p).mp4_20180508_162506.673.jpg

[Iron Throne] Game Features_ Global wars - YouTube (1080p).mp4_20180508_162513.005.jpg

[Iron Throne] Game Features_ New battle mechanics - YouTube (1080p).mp4_20180508_162531.660.jpg

 

 

 

코에이의 삼국지 11을 그대로! '신삼국지 모바일'
 

2.png

 

비비게임은 5월 중 모바일 전략 게임 '신삼국지 모바일'을 Aligames, TCI play와 공동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신삼국지 모바일'은 코에이 테크모 게임즈의 삼국지 시리즈 중 '삼국지 11'을 기반으로 개발 중인 게임으로, 코에이 테크모 게임즈에서 삼국지 시리즈를 담당했던 프로듀서 키타미 켄이 직접 개발 과정에 참여했다. 특히,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코에이 테크모 게임즈로부터 '삼국지 11'의 정품 권한을 인증 받기도 했다.

 

이처럼 원작 재현을 강조한 만큼, 133명의 무장을 시작으로 배경 음악, 무장 수치, 원작 시나리오, 내정, 외교, 전투, 사교 시스템 등 원작의 요소들을 충실히 구현한 것이 '신삼국지 모바일'의 가장 큰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신삼국지 모바일은 현재 사전 예약을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9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게임과 관련된 상세한 정보가 공개될 예정이다.

 

신삼국지 모바일-플레이 영상 - YouTube (1080p).mp4_20180508_162559.780.jpg

신삼국지 모바일-플레이 영상 - YouTube (1080p).mp4_20180508_162604.452.jpg

신삼국지 모바일-플레이 영상 - YouTube (1080p).mp4_20180508_162608.851.jpg

댓글 0
1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