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2017년 국내 게임시장의 한가지 특징은 중국게임 부상입니다. 그 전까지만 해도 남의 게임 배낀  표절작 혹은 조악한 양산형으로만 치부됐던 중국게임이 고품질의 게임성과 글로벌 마케팅으로 재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뜬금없이 나타나 차트 상위권을 휩쓸며 유저들의 평가까지 좋은 소녀전선을 시작으로, 자동 플레이 없이 순수 조작의 재미로 승부한 ‘붕괴3rd’, 한국 IP를 사용해 괜찮은 퀄리티의 RPG를 보여준 ‘열혈강호 모바일’까지 다양한 중국게임이 선전했죠.

 

소녀전선.jpg

 

붕괴.png

 

 

2018년도 중국게임의 상승세는 계속될 것 같네요. 이번엔 온라인과 모바일 양방 면에서 파상공세를 해올 기세입니다. 먼저 주의 깊게 봐야 할 게임은 무협게임 ‘천애명월도’입니다. 중국 최대 게임사인 텐센트가 작정하고 만든 무협게임으로 넥슨이 국내서비스를 담당하네요. 본토 무협게임 답게 무협 세계관을 비교적 잘 표현한 것이 특징입니다.

 

게임은 고룡작가의 고전 무협소설을 원작으로 합니다. 온라인 게임답게 그래픽은 화려함의 정수를 보여줍니다. 캐릭터들이 경공술로 하늘을 날아다니는 장면은 그 자체만으로 영화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합니다. 이밖에 무협소설에 등장하는 다양한 무공과 세계관을 그대로 고증해 액션의 화려함을 더했죠. 단순히 때리고 피하는 액션이 아닌, 내공을 이용한 기술, 타이밍에 따른 반격기 등 다채로운 액션도 가능합니다.

 

천애명월도1.png

 

온라인게임 신작이 거의 없는 국내시장에서 그만큼 ‘천애명월도’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죠. 게임이 출시되기 전인데도 사전 유저행사에서 많은 유저들이 참석해 기대감을 보여줬습니다.

 

천애명월도.png

 

 

모바일 게임쪽에선 벽람항로가 중국게임 기대순위 1위죠. 이 게임은 20세기 초중반 세계 바다를 누볐던 군함들을 의인화해 만든 미소녀 전략게임입니다. 예쁜 미소녀를 전면에 내세우다 보니 국내에서는 제 2의 소녀전선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죠. 벽람항로는 미소녀게임의 본가 일본에서 먼저 히트친 게임입니다. 2년째 일본 인기순위 정상을 차지했던 ‘페이트 그랜드오더’를 제치고 1위에 오른 적도 있었다고 합니다. 일본에서만 유저수 300만명을 돌파할 정도죠. 그만큼 미소녀 캐릭터에 대한 퀄리티는 일본게임 못지 않게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모르는 사람이 보면 완전히 일본게임인 것처럼 착각할 수도 있을 정도입니다.

 

전체적인 플레이방식은 소녀전선과 비슷합니다. 유저는 미소녀 캐릭터로 구성된 함대를 편성해 적과 전투를 벌여야 되죠. 소녀전선이 전략성이 강했다면 벽람항로는 액션성이 강한 게임입니다. 적의 총알을 피하는 탄막 슈팅의 재미도 느낄 수 있습니다. 중요한 건 이 게임 또한 ‘소녀전선’을 계승해 무리한 과금 방식을 따르지 않았다는 겁니다. 무과금으로 충분히 플레이할 수 있으며 유저가 원할 때 돈을 쓰게 하는 방식입니다.

 

벽람항로.jpg

 

 

이들 게임의 경쟁력은 전통과 모방, 그리고 차별화 전략이죠. 천애명월도는 무협이라는 ‘전통’을 내세웠습니다. 무협은 중국이 정통이라는 자부심 같은 것입니다. 게임은 군더더기 없이 정통 무협세계관을 그대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벽람항로는 ‘모방’으로 대표되는 게임이죠.

 

사실 게임의 소재나 방식은 다른 게임에서 많이 봐왔던 것들입니다. 유명 군함을 캐릭터로 의인화 한 것은 이미 일본 게임 ‘칸코레’에서 써먹은 설정이죠. 여기에 소녀전선처럼 캐릭터 디자인부터 목소리까지 일본 제작진들을 기용해 특유의 중국 색을 없앴습니다. 중국게임에 대한 거부감을 최소화 시켰죠.

 

블레이드앤소울.jpg

 

칸코레.png

 

여기에 한국, 일본게임들의 고질적 폐단으로 지적되는 무리한 과금 정책을 따르지 않아, 중국게임에 대한 이미지까지 좋게 만들었습니다. 돈을 지르지 않으면 게임을 할 수 없는 극단적 과금 부담에 시달리는 국내 유저들에게 중국게임은 또 다른 탈출구를 제시한 겁니다.

 

이처럼 중국게임은 우수한 콘텐츠와 유연한 운영방식으로 한국게임의 강력한 경쟁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소녀전선, 붕괴3rd처럼 한국에서 잘나가는 중국게임에 비해 중국에서 선전하는 한국게임이 거의 없다는 것이 이런 현상을 반증합니다. 게임한류는 이미 옛날 말이 된지 오래죠.

 

이제 중국게임을 모방하는 한국게임이 나올 날도 멀지 않은 듯 하네요.



댓글 0
1 - 48
마비노기 주요뉴스
마비노기, G21 '피날레' 업데이트...
마비노기에 21번째 메인스트림이자 챕터 6의 피날레 'G21: 수호자의 길'이 업데이트됐습...
최신 뉴스
최신 댓글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