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hk3.png

 

모바일 시장에서 중국 미소녀 게임의 공세가 거세다. ‘종주국’이라 할 수 있는 일본 게임과도 큰 차이가 없는 화려한 일러스트와 유명 성우의 목소리로 무장해, 미소녀 게임을 좋아하는 계층을 정면으로 겨냥하고 있다. 중국 시장을 넘어 한국과 일본에서도 통할 만큼 그 퀄리티가 만만치 않다. 최근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중국 미소녀 게임을 살펴보았다.


미소녀 전술인형들이 ‘리니지’ 형제를 꺾다, 소녀전선
‘소녀전선’은 실존하는 다양한 총기를 바탕으로 한 미소녀 안드로이드 ‘전술인형’이 등장하는 턴 전략 게임이다. 중국의 미카 팀(MICA Team)이 개발하였고, X.D. Global Limited가 한국 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다. ‘소녀전선’은 철저히 미소녀 게임 팬 층을 겨냥해 제작되었다. 중국, 일본, 한국 등 다양한 국적의 일러스트레이터가 참여하였으며, 애니메이션 등으로 친숙한 유명 일본 성우를 기용해 분위기를 살렸다.

 

gf.jpg

 

지난 6월 30일부터 한국 서비스를 시작한 ‘소녀전선’은 그 동안 한국 게이머들이 중국 모바일 게임에 가지고 있던 편견을 깼다 일컬어질 정도로 대성공을 거두었다. 별 다른 광고 없이 20만명의 사전 예약자를 확보했고, 출시와 함께 한 때 ‘리니지’ 형제를 꺾고 마켓 매출 상위권을 차지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g36.png

 

gf2.png

 

‘소녀전선’은 미소녀 게임의 기본인 화려한 일러스트와 성우진 구성에 노력을 기울인 점은 물론, 짧은 시간 동안 간편히 즐길 수 있는 모바일 턴 전략 시뮬레이션을 구현했다. 또한 모바일 게임에서 가장 중요한, 게이머를 게임에 꾸준히 접속하게 만들면서도 과금을 강요하지 않는다는 점 덕분에 한국 게이머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일본에서 더 빨리 입소문을 탄, 벽람항로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유명세가 덜하지만, 지난 2017년 5월부터 중국 서비스를 시작한 벽람항로(일본명: 아주르 레인アズールレーン)도 현재 중국과 일본 양쪽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는 중국 모바일 미소녀 게임이다. 

 

azure.jpg

 

중국의 우후 셰어조이 네트워크 테크놀로지(Wuhu Sharejoy Network Technology)사가 개발한 ‘벽람항로’는 역사적인 함선을 미소녀로 의인화 한 모바일 슈팅 게임이다. 다양한 국적의 일러스트레이터가 참여한 ‘소녀전선’과는 달리 대부분의 일러스트를 중국인이 담당했지만, 음성은 유명 일본인 성우를 기용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벽람항로’는 현재 미소녀 게임의 종주국이라 할 수 있는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벽람항로’는 지난 9월 14일 ‘아주르 레인(アズールレーン)’이라는 이름으로 일본 서비스를 시작했는데, 트위터 등을 비롯한 SNS에서 순식간에 입소문을 타며 10월에는 애플 앱스토어 매출 6위를 차지하며 기염을 토했다.

 

16354.jpg

 

16367.jpg

 

최근 일본의 우경화 경향 때문에 ‘중국 게임 벽람항로를 하면 매국노라며’ 비난하는 목소리도 일부 있었지만, 상당수의 일본 게이머는 이런 소수 의견에 아랑곳하지 않고 ‘벽람항로’가 잘 만들어진 모바일 미소녀 게임임에 동의하고 있다. 일본 게이머 사이에서 ‘벽람항로’가 높은 평가를 받는 이유는 실시간 슈팅으로 진행되는 차별화 된 전투와 여유로운 과금 정책 덕분이다.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벽람항로’의 한국 서비스 여부는 아직까지는 불투명하지만, 최근 ‘소녀전선’의 이례적인 성공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볼 때 가까운 시일 내로 한국 서비스가 유력한 중국 모바일 미소녀 게임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미소녀들의 화려한 고품질 3D 액션, 붕괴3rd
한편 미소녀들이 펼치는 고품질 3D 액션으로 중국과 일본에서 큰 주목을 받은 ‘붕괴3rd’가 오는 10월 17일 한국 정식 서비스를 앞두고 있다. 중국 miHoYo사가 개발하고, ‘소녀전선’의 한국 퍼블리셔인 X.D.Global Limited가 한국 서비스를 맡은 ‘붕괴3rd’는 콘솔 게임에 버금가는 화려한 3D 그래픽을 주 무기로 삼고 있다.

 

567efbc13ba3f1c7a5efc05c4c9dbb7c.jpg

 

‘붕괴3rd’의 강점은 고품질 카툰 렌더링으로 묘사된 미소녀 캐릭터와 성우진 외에도, 모바일에서 드물게 정통 액션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자동화’로 악명(?)이 높은 중국 모바일 게임이지만, ‘붕괴3rd’에는 자동전투가 없다. 전투를 한 번 시작하면 처음부터 끝까지 게이머의 조작을 요구하는 정통 액션 게임을 표방하고 있다.

 

5adfc518ddc0136e0826916e19806530.jpg

 

기초적인 공격이나 스킬 외에도 회피, 분기 공격, QTE 등 콘솔 게임에서 보던 다양한 액션을 ‘붕괴3rd’는 모바일 플랫폼으로 옮겨 놓았다. 단순히 미소녀만 내세우는 정도를 넘어서, 자동전투 없는 액션의 손맛을 강조하고 있는 게임이다. 물론 풍성하고 다양한 일러스트와 스토리 모드로 미소녀 게임의 정석도 잊지 않았다.


‘붕괴3rd’는 지난 2016년 10월 중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이미 일본에도 2017년 2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모바일 게임에서 드물게 자동전투 없는 꼼꼼한 ‘손맛’을 추구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중국 및 대만, 홍콩에서 매출 순위 10위 내에 진입한 성과를 거두는 등 동북아 게이머의 검증을 받은 게임이기도 하다.

 

14dd8ee754d546296b73ca329e600a93.jpg

 

ae9fb4af0f081407eb72e12f7a03e7d8.jpg

 

더 이상 양산형이 아니다, 고품질로 미소녀 매니아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 동안 중국 모바일 게임하면 비슷비슷한 양산형, 내지는 다소 품질이 떨어진다는 편견이 있었다. 그러나 '소녀전선', '벽람항로', '붕괴3rd' 등 고품질 미소녀 게임의 등장으로 이러한 인식도 차츰 바뀔 전망이다. 이들 중국 미소녀 게임들은 모바일 플랫폼에서도 철저하게 매니아의 눈높이에 맞춘 일러스트와 화려한 성우진을 기용하며 고품질을 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4-fullart.png

국적을 불문하고 일본 미소녀 캐릭터의 느낌을 살릴 수 있는 일러스트레이터라면 누구든 기용하는 '소녀전선'의 사례도 그렇고, 기본적인 중국어 음성 외에 '미소녀 게임'의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일본 애니메이션이나 게임에 자주 등장한 이름 있는 일본인 성우를 별도로 기용하는 전략 등은 이제 기본이다. 동북아를 강타한 중국 미소녀 게임의 열기가 어디까지 갈 지 지켜볼만한 부분이다.



댓글 0
1 - 47
액스 주요뉴스
‘쟁’만으로는 모든 것을 해결할 수 ...
  넥슨이 모바일 MMORPG로 새로운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난 9월 14일부터 정식 ...
최신 뉴스
최신 댓글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