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01.png넷마블게임즈는 17일부터 나흘 간 부산에서 개최되는 '지스타 2016'에 신작 모바일 게임 3종을 출품한다. 

넷마블게임즈는 이번 지스타 슬로건을 'Enjoy Mobile G-Star : 2017 netmarble mobile'로 정하고, 250대 규모의 이용자 시연대를 통해 신작 모바일 게임 3종 '리니지2 레볼루션', '펜타스톰(가칭)', 스타워즈 IP 활용한 모바일 게임 '스타워즈: 포스아레나'의 시연을 진행한다.

02.jpg

<넷마블게임즈 지스타 부스 조감도>



요새전 체험하고 고등급 무기 쿠폰 받자, 리니지2 레볼루션
리니지2 레볼루션은 엔씨소프트의 온라인게임 '리니지2'의 IP를 활용해 만든 모바일 MMORPG다. 대규모 오픈필드와 고품질 그래픽, 원작의 혈맹 시스템을 구현한 것은 물론, 200명이 동시에 참가할 수 있는 실시간 공성전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이번 지스타에서는 시연버전을 통해 휴먼, 엘프, 다크엘프, 드워프 등 4종의 캐릭터와 오픈필드 10종,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퀘스트, 파티 플레이, 레이드, PK를 체험해볼 수 있다. 또, '오만의 탑', '개미굴' 등 원작 던전을 재구성한 7종의 던전과 혈맹 역시 체험해볼 수 있다.

특히, 현장 이벤트에서는 리니지2 레볼루션의 대규모 전투 '요새전'이 최초로 공개된다. '요새전'은 각 영지에 존재하는 요새를 노혹 펼쳐지는 혈맹 간의 전쟁이다. 이번 이벤트에는 최대 60명의 현장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으며, 박상현 캐스터가 중계를 맡을 예정이다. 또, 요새전 참가자에게는 고등급 무기 쿠폰을 증정한다.

이외에 현장에서는 리니지2 레볼루션의 스킬 시스템을 선보이는 신규 트레일러도 공개된다.

03.jpg



모바일 LoL로 유명한 그 게임! 모바일 MOBA 펜타스톰
펜타스톰(가칭, 중국명 왕자영요)은 중국 텐센트 티미 스튜디오가 개발한 모바일 MOBA 게임이다. '왕자영요'는 '일명 모바일 LoL'이라는 이름으로 더 출시된 지 약 1년 만에 2억 명의 유저를 모은 인기 게임이기도 하다.

다양한 캐릭터를 선택해 언제 어디서나 5:5 대전을 즐길 수 있으며, 다양한 공격 루트와 스킬, 장비 등의 게임 요소와 정글 자원을 쟁탈하는 등 온라인 MOBA 못지 않은 전략적인 플레이가 가능하다.

펜타스톰(가칭)의 국내 서비스 일정은 미정이며, 이번 지스타 2016에서 직접 플레이 가능한 버전으로 출품할 예정이다.

04.jpg



스타워즈의 영웅이 되어보자! 실시간 전략 게임 스타워즈: 포스아레나
스타워즈: 포스아레나는 스타워즈의 IP를 활용해 개발된 모바일 전략 게임이다. 유저는 스타워즈 속 유명 캐릭터로 이뤄진 '영웅'과 반란군 연합, 우주 제국 중 하나를 선택해 덱을 구성해 실시간 대전을 벌일 수 있다. 덱에 구성한 유닛을 소환하는 것은 물론, 영웅 캐릭터로 직접 전투에 참가하는 것도 가능하다.

전투는 영웅 캐릭터와 소환한 유닛으로 공격로에 존재하는 상대방의 포탑과 본진을 부수면 승리하는 방식이다. 기본적으로 유닛은 영웅 캐릭터 근처에만 소환할 수 있으며, 일정 범위를 공격하는 특수 카드는 어디에나 소환할 수 있다. 상대방의 포탑을 부수면 자기 유닛을 소환할 수 있는 범위가 늘어나 더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으며, 라인이 나뉘어 있어 전략적으로 라인을 활용, 적의 방어를 흔드는 플레이도 필요하다.

스타워즈: 포스아레나는 지난 4일부터 싱가포르, 호주에서 소프트론칭을 진행 중이다. 국내 출시 일정은 미정이며, 이번 지스타 2016에서 직접 플레이해볼 수 있다.

05.jpg
06.jpg
07.jpg
08.jpg
09.jpg
10.jpg

<스타워즈: 포스아레나의 스크린 샷. 해외 스토어에서 받았음에도 한국어를 지원하는 걸 봐서는 출시가 머지 않은 느낌이다.>



한편, 넷마블게임즈는 이번 지스타 2016의 야외 부스에서 모두의 마블, 세븐나이츠 등 넷마블 기존 모바일 게임과 포토존, 코스프레, 각종 이벤트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준비할 예정이다.




댓글 0
1 - 13 -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