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2019 우리은행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결승전이 오는 31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개최된다. 결승전에서 맞붙는 팀은 정규 리그 1위로 결승전에 직행한 '그리핀'과 정규 리그 초반 연패했으나 와일드카드전, 플레이오프 1, 2라운드에서 연승하며 결승전에 진출한 'SK텔레콤 T1(SKT)'이다.
 
결승전을 앞서 27일 라이엇게임즈는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LoL Park)에서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그리핀의 김대호 감독, 'Sword' 최성원 선수, 'Lehends' 손시우 선수, SKT의 김정균 감독, 'Faker' 이상혁 선수, 'Khan' 김동하 선수가 참석해 LCK 서머 결승전과 관련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했다.

 

DSC05013.jpg

▶왼쪽부터 그리핀 김대호 감독, 'Lehends' 손시우 선수, 'Sword' 최성원 선수, SKT 김정균 감독, 'Faker' 이상혁 선수, 'Khan' 김동하 선수

 

 

- 인터뷰에 앞서 결승전에 임하는 각오를 듣고 싶다.
김대호SKT가 초반 부진을 딛고 굉장한 경기력으로 파죽지세로 올라왔다. 긴장되지만 설레기도 하다. 스프링 때도 SKT와 결승전을 치렀는데, 이번에는 그때보다 좀 더 재미있게 할 각오가 되어 있다.
Lehends: 이길 생각뿐이다. 결승전은 물론 롤드컵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자 한다.
Sword: 스프링 때 3:0 당했던 걸 그대로 돌려주고 싶다.
김정균: 힘들고 어렵게 결승에 진출했다. 끝까지 방심하지 않고 경기 준비 잘해서 꼭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Faker: 이번에 어렵게 결승전에 왔다. 결승전에서 좋은 결과를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Khan: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끝까지 올라왔다. SKT가 저력 있는 팀이라는 걸 각인시키는 기회가 됐다. 결승전에서도 우승해 커리어를 쌓고 싶다.
 
- 지난 결승보다 더 재미있는 경기 될 거라고 했다. 스코어는 어떻게 예상하나?
김대호: 지는 그림을 상상하면 고통스럽다. 스프링 때도 3:0이라고 했는데, 이번에도 3:0을 예상하고 있다.
김정균: 3:1로 이기는 걸 생각하고 있다.
Sword: 3:0으로 돌려준다는 마인드로, 3:0 승리를 생각하고 있다.
Faker: 해보기 전에는 모르지만, 남은 기간 잘 준비하면 3:1이나 3:2로 승리할 거 같다.
 
- 3:1에서 1패는 어떤 요소 때문에 고려하는 건가?
김정균: 가장 큰 목표는 절대 방심하지 않는 것이다. 1패는 그리핀이 필살 전략이나 생각지도 못한 전략을 준비했을 경우를 상정한 것이며, 1패에서 전략을 수정해 다시 이긴다는 생각으로 3:1이라고 했다.
 
- 김대호 감독에게, 플레이오프를 지켜보며 SKT의 강점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그리고 그에 대비해 그리핀은 무엇을 준비하고 있는지 묻고 싶다.
김대호: 
SKT는 밸런스가 굉장히 좋다. 날빌이나 특이한 전략에 기대지 않고도 다들 게임을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지, 언제 어떻게 힘이 올라오는지, 조합에 대한 이해 등 기본기가 강하다. 기본기만 강해도 세계를 제패할 수 있듯, 그런 면에서 클래식한 파워가 있다고 본다. 그런데 SKT는 기본기가 출중해 변칙 바리에이션을 만들기도 쉽다. 정석을 잘 해야 파생도 가능하다. 그런 면에서 강팀이다.
플레이오프에서는 각자 자기 역할대로 잘 하고 있어서 MVP를 가리기 어렵지만, 굳이 꼽자면 Faker 선수를 꼽고 싶다. Faker 선수는 중심을 잡은 거 같다. 팀원에 대한 신뢰를 자기 자신에 대한 신뢰로 연결하며 더욱 단단해진 느낌이다. 확실히 파워업했다는 게 느껴져서 재미있다.

- 김정균 감독에게, 그리핀과 SKT의 강점은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그리고 결승에 임하는 전략을 가능한 선에서 말씀해주시면 좋겠다.
김정균: 그리핀은 전 라인 모두 밸런스가 고르다는 장점이 있다.  이로 인해 조합이나 콘셉트에 맞게 다섯 명이 하나가 되어 움직일 수 있는 게 강점이다. 하지만 SKT는 라인전이면 라인전, 운영이면 운영, 조합이면 조합, 어디에서도 빠지지 않고 더 강하다. 그래서 우리가 이길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말은 이렇게 해도 절대 방심하지 않을 것이다. 플레이오프에서는 3:0, 3:0 승리를 거두며 올라왔지만,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역으로 3:0으로 질 수도 있다. 그리핀이 정말 강한 팀이라고 생각하고, 간절하게 준비해야 우승할 수 있다고 본다.
 
- 김정균 감독에게, 이미 롤드컵 진출권을 확보했는데, 이게 결승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의견이 있다. 어떻게 생각하는가?
김정균: 이 일을 계속해보니 가장 큰 재미가 커리어를 쌓는 것이다. 롤드컵 진출권은 확보했지만, 커리어에서 롤챔스 우승 숫자를 하나 더 쌓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큰 동기부여가 되고 있다. 선수들도 다 인지하고 있다. 우승 숫자를 하나 더 올릴 기회는 쉽게 오지도 않는다. 기회가 왔을 때 커리어를 쌓으면 시간이 지나서 크게 남는다. 롤드컵 진출권을 확보했다고 경기를 준비하지 않는다는 우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 지난 스프링에서 7회 우승을 기록했다. 7이 행운의 숫자라고는 하지만 이번에 8회 우승을 올릴 기회가 오니 얼른 숫자를 갱신하고 싶다. 정말 큰 동기부여가 되고 있다.

- Faker 선수에게, 그동안 수많은 결승전을 겪어왔는데, 이번 결승전에는 어떤 의미를 두고 있는가?
Faker: 롤챔스 8회 우승을 바라보고 결승전에 올라왔다. 롤드컵 진출권처럼 더 중한 게 걸려있진 않지만, 결승전은 언제나 소중하다. 스프링 때도 오랜만에 결승전 오니까 우승하고 싶다고 했는데, 이번 서머도 그때와 기분은 다르지 않다. 중요한 결승전이다.

- Faker 선수에게, 그리핀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가?
Faker: 그리핀도 기본기를 신경 쓰는 팀이다. 그런 부분에서 잘 발전되어 있다. 팀플레이에도 강점이라고 볼 수 있다.
 
- Faker 선수에게, 상대팀에서 경계해야 할 선수라면?
Faker: 한 사람을 신경 쓰기보다는 그리핀의 팀플레이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어느 선수든 다 지켜보고 있다.
 
- Sword 선수에게, Doran 최현준 선수와 누가 결승에서 주도권을 잡을지 의견이 많은데, 어떻게 생각 중인가?
Sword: 둘 다 다양하게 준비했다. 누가 나오든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나올 수 있을 것이다. 더 다듬어보기도 하겠지만, 다양한 픽을 준비해서 굳이 다듬지 않아도 어떻게든 될 거 같다.

Lehends 선수에게, 이번에 유럽에서 유미와 가렌의 캣타워 조합이 이슈가 됐다. 유미를 잘하는 선수로서 어떻게 평가하는가?
Lehends: 나는 유미와 가렌의 조합을 생각한 적이 없었는데, 이기기까지 했다는 게 정말 놀라웠다. 그 둘의 조합이 생각보다 밸런스가 잘 잡혀 있어서 나는 굉장히 좋다고 생각한다.
 
- Khan 선수와 Sword 선수가 서로에게 한마디씩 해주면 좋겠다.
Sword: 저번에는 솔킬하고 졌다. 이번에는 솔킬을 당하더라도 이기고 싶다.
Khan: Sword 선수가 주전으로 나오면 좋겠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Doran 선수보다 Sword 선수가 팀에 기여도도 높고, 더 잘한다고 생각한다. 이왕 만난다면 더 잘하는 선수와 맞붙고 싶다. Sword 선수가 나와 재미있게 싸우면 좋겠다.
 
- 김대호 감독에게, 샌드박스 게이밍이나 담원 게이밍 모두 강점을 보인 팀인데 포스트 시즌에서 무기력하게 패배했다. 그리핀도 조금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는 듯한데, 이와 관련해 선수들에게 특별히 주문한 게 있는가?
김대호: 1세트가 중요하다고 본다. 1세트를 이기든 지든, 쉽게 이기든 어렵게 이기든, 1세트에서 얻은 다양한 데이터로 영점조정을 해야 한다. 무엇이 옳았고 틀렸는지 잘 가려낸다면, 1세트 결과가 어떻든 뒤의 세트는 잘 풀어나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 김대호 감독에게, 저번 결승에서는 전략적인 픽을 사용했지만 1세트도 승리하지 못했다. 이번 결승에서는 전략적인 픽을 사용하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는가?
김대호: 나는 별로 개의치 않는다. 오리아나가 통계 상 0승 13패여도 괜찮다고 판단되면 주관대로 강하게 나간다. 모든 결승에서 계속 졌다고 해도, 탈판이 괜찮다고 하면 쓰는데 거리낌이 없다. 나와 선수들이 함께 좋다고 느끼는 픽, 이게 정석이든 뭐든 우리 생각을 관철하며 경기를 풀어나가고자 한다.
 
- Faker 선수에게, 포스트 시즌 경기에서 경기력이 확 올랐다는 느낌을 받았다. 본인 스스로도 그렇게 느끼는가?
Faker: 포스트 시즌에서 많이 활약했다고 많이들 말해준다. 결과도 좋다고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아쉬움이 있다. 그래서 결승을 남은 기간 동안 잘 준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활약했다고 말해주는 부분은 고맙지만, 개인적으로는 계속 발전할 여지가 남았다고 본다.
 
- Khan 선수에게, 플레이오프에서 극적인 백도어로 승리를 두 번이나 따냈다. 결승전에서도 극적인 전법이 또 나올 수 있을까? 나온다면 어떻게 활약할 것인가?
Khan: 당시에는 5:5 한타보다는 사이드로 이득을 보기 좋은 픽이었다. 그래서 그런 마무리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미리 전략을 준비했다기보다는, 현재의 상황에서 더 좋은 상황을 고르려고 하다 보니 그런 결말이 나온 것 같다. 결승에서는 어떤 픽을 하고 어떤 양상이 나오느냐에 따라 어떤 구도가 나올지 확실히 대답하긴 어렵다. 모로 가도 서울로만 가면 되니 이기는 쪽으로 생각하겠다.
 
- 김대호 감독에게, 바텀 라인의 비원딜 의존도가 높다는 평인데, 이번 결승전에서도 고려 중인가?
김대호: 아까 한 답변과 비슷할 거 같다. 비원딜을 고집하는 게 아니고, 지금까지의 픽, 상대 조합과 우리의 조합, 팀의 챔피언 숙련도를 따져서 결정한다. 그렇게 결정된 챔피언이 원딜이면 원딜이고 비원딜이면 비원딜이다. 밴픽 구조가 좁혀질 때 비원딜 각이 나오면 비원딜을 고려한다. 비원딜보다 원딜이 메리트가 있다면 원딜을 플레이할 거 같다.
 
- Lehends 선수에게, Effort 이상호 선수나 Mata 조세형 선수와 맞붙게 될 거 같은데, 스프링과는 어떤 차이가 있을 것이라 보는지 궁금하다.
Lehends: Mata 선수는 라인전이나 운영이 뛰어나다고 본다. Effort 선수도 비슷하지만 라인전에 좀 더 힘을 싣고 있다. 나도 모로 가도 서울로만 가면 되니 이길 생각만 하겠다.
 
- 김정균 감독에게, 와일드 카드전, 플레이오프 1, 2라운드 살펴보면 유미를 노골적으로 밴한다. 하기 싫어서인가 주기 싫어서인가?
김정균: 답변하기 어려운 질문이다.
 
- 김정균 감독에게, 서머 시즌 초반에는 팀이 부진했다. 그때와 비교했을 때 지금은 팀웍이 어느 정도로 올라와 있다고 보는가?
김정균: 지금 보면 한 7~80%라고 본다. 이게 참 어려운 게 사람이 하는 스포츠라 이게 유지되는 게 아니라 또 떨어질 수도 있다. 스프링 때도 그렇고 항상 하는 말이 팀웍을 유지하면서 조금이라도 더 올려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이번에는 가장 중요한 결승전이 남은 만큼, 여기서 더 올려야 결승전에서 우승할 수 있다고 본다. 그런 이유에서도 절대 방심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 김정균 감독에게, 이번 결승전의 승부처는 어디가 될까?
김정균: 13년도부터 항상 하던 이야기다. 모든 라인이 중요하지만, 승부처는 영향력이 높은 미드와 정글이라고 본다. 그리고 우린 미드와 정글이 강하다. 혹여나 미드와 정글에서 흔들리더라도 타 라인 역시 상대팀보다 강하다. 그래서 타 라인에서 풀릴 거라 생각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결승전 징크스를 많이 믿는 편이다. 지면 버리거나 다 안 하는 스타일. 미디어 데이에서 자신감을 많이 표출하면 결승 때 미끄러지더라. 그래도 얘기는 해야 하니... 중요한 세트는 특별히 없다고 본다. 한 세트를 넘겨주더라도 나머지를 다 가져온다는 느낌으로, 두 번 지더라도 나머지를 다 이기겠다는 생각뿐이다.
 
- 김대호 감독에게, SKT는 국내든 해외든 경험이 많은 팀이다. 김정균 감독도 글로벌하게 경험이 많다. 그에 비하면 그리핀은 LCK 성적은 좋지만 큰 대회 경험이 부족해 성적을 내지 못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있다. 어떻게 생각하는가?
김대호맞는 말이라고 본다. 경험치가 경기력에 개입을 하고 있다고 생각은 하지만, 그게 패배의 주원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패배의 원인은 다양하다. 그런 요소를 정확히 짚고 개선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 Sword 선수와 Khan 선수에게, 서로 바라보며 덕담을 해주면 좋겠다.
Khan: Sword 선수는 잘 생겼다. 아쉬운 점이라면, 너무 자기 외모만 믿고 다른 일은 열심히 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여차하면 외모로 승부를 보겠따는 마인드가 안쪽에 자리 잡은 거 같아서 연습을 열심히 해야 하지 않나 생각 중이다.
Sword: Khan 선수는 자신감이 넘친다. 그만큼 자신을 믿기 때문에 실력이 나온다고 생각하고, 그런 면에서 존경한다. 하지만 좀 더 자세를 고치면 좋겠다. 나쁜 자세가 실력에 영향을 주는 것 같다.
 
- Faker 선수에게, 그동안 여러 팀원들과 함께 경기를 펼쳤는데, 이번 시즌의 팀원들에게 점수를 매긴다면 10점 만점에 몇 점인가?
Faker: 이번 시즌 멤버들은 8점 정도라고 생각한다. 다들 열심히 해서 롤드컵까지 올라갔는데, 올해도 남은 기간 열심히 하면 충분히 우승할 수 있을 거 같다.

- Faker 선수에게, 8점의 근거가 무엇인가
Faker: SKT는 올해 흔들림이 있었다. 10점 만점에 10점이 되려면 모든 대회에서 우승해야 한다. 하지만 하나 놓쳤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 감점을 했다. 어차피 그냥 재미로 하는 얘기니까 재미로 들어달라.
 
- Khan 선수에게, Faker 선수가 매긴 점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Khan: 공교롭게도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MSI에서 우승하지 못한 게 감점 요인이라고 본다.
 
그리핀 선수진에게, 결승전에는 벌써 3번째 올라오고 있지만, 계속 준우승을 했다. '콩라인'이라는 이야기도 많은데 내부에서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Lehends: 지금까지 결승에서는 상대보다 못해서 진 거다. 지금은 실력도 쌓았고 자신감도 생겼다. 준우승만 한 게 딱히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Sword: 결과에 따라붙은 별명이다. '콩라인'이라고 불려도 재미있다. 2등은 기억도 안 해주는 세상인데 그렇게라도 기억해주는 게 어딘가? 하지만 이제 '콩라인'은 벗어날 때가 됐다고 본다. 이번에 우승해서 벗어나고 싶다.
 
- 양 팀 감독에게, 팬 입장에서 결승전을 재미있게 볼 수 있는 관전 포인트를 짚어준다면?
김정균: 팬들 입장에서는 SKT가 유미를 어떻게 할지 궁금할 거 같다. 이를 염두에 두고 1경기를 보면 재미있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그리핀이 계속 2등만 했다고 했는데, 그 타이틀을 계속 유지시켜 드리고 싶다.
김대호: 나는 좀 진지하게 말하겠다. 라인전과 특수 오브젝트가 나올 때 양 팀의 움직임을 중점적으로 보면 재미있을 것이다. 라인전이 얼마나 치열한지, 어떤 팀이 주도권을 잡아가는지, 오브젝트 우열이 가려졌을 때 각 팀의 움직임을 살펴보면 재미있지 않을까?
 
- 양 팀 감독에게, 스프링 때 SKT는 해외여행을 간다거나 하는 등의 우승 공약을 이야기했다. 이번에도 우승 공약이 있는가?
김대호: 우승하면 그 기세를 유지해 롤드컵에서 더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 개인적으로는 내가 인터넷 방송 출신인데, 방송을 켜서 자랑하지 않을까 싶다. 기분이 좋을 거 같다.
김정균: 공약은 특별히 생각해두지 않았다. 추후 생기면 말하겠다. 선수가 원하는 게 있으면 그대로 다 들어주겠다.

 

DSC05047.jpg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1 -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