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LG유플러스는 27일 서울 용산에 위치한 LG유플러스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지포스 나우'의 단독 서비스를 최초로 공개했다. LG유플러스는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와 함께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 진출한다.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엔비디아 코리아 김승규 대표는 "'지포스 나우'는 유저들이 업데이트 걱정 없이 게임에만 몰입할 수 있는 미래 지향적인 게이밍 플랫폼이다. 엔비디아와 LG유플러스가 함께 준비한 미래를 플레이하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DSC04878.jpg

▶엔비디아 코리아 김승규 대표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전무는 "컴퓨터 그래픽 세계 1위 업체인 엔비디아의 '지포스 나우'를 세계 최초로 5G망을 통해 제공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5G 서비스와 게임을 결합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왜 LG유플러스를 선택해야 하는지 고객 스스로 느낄 수 있게끔 최선을 다할 것이다. LG유플러스는 하반기에도 새로운 5G 서비스를 지속 창출해 고객의 일상을 바꾸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DSC04881.jpg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전무

 

 

지포스 나우에 대한 소개는 LG유플러스 5G신규서비스담당 손민선 담당이 진행했다. 손민선 담당은 "5G가 기술적으로 얼마나 우수한 지 잘 알고 있지만, 서비스하는 입장에서는 누가, 왜 5G를 필요로 할지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한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이 바로 열정적인 엔터테인먼트 유저다."라고 말했다.

 

DSC04882.jpg

▶LG유플러스 5G신규서비스담당 손민선 담당

 

 

그러면서 LTE 무제한 요금제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데이터를 조사해본 결과, 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이 50%가 넘는다며, "4G가 일을 잘하는 사람을 위한 네트워크라면, 5G는 잘 노는 사람을 위한 네트워크다. LG유플러스는 잘 노는 사람들이 5G를 이끌어가는 우리의 새로운 고객"이라고 강조했다.
 
그런 LG유플러스가 '지포스 나우'를 파트너로 택한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첫째 '엔비디아가 세계에서 그래픽 기술을 가장 잘 하는 회사'이고, 둘째 '엔비디아가 클라우드 게이밍을 위해 투자한 기술과 노력을 믿기 때문'이다.

'지포스 나우'는 오는 9월 한국에서 첫 선을 보인다. 레이트레이싱 기술을 적용한 엔비디아 RTX 서버를 한국에 둬 보다 쾌적한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단, LG유플러스 가입자가 '지포스 나우'를 이용할 경우에만 해당 서버를 이용할 수 있다.

 

DSC04896.jpg

DSC04907.jpg

 

 

제공 게임은 국내 PC 게임, 콘솔 게임의 PC 버전 등 약 150종으로, 플레이어의 스팀, 유플레이 라이브러리에 있는 게임이 지원 목록에 있다면 곧바로 클라우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제공 게임은 올 연말까지 200여종 이상으로 늘릴 예정이다.
 
상용화 전에는 고객 경험 확대를 위해 9월부터 5G 프리미엄 요금제 이상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무료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스마트폰은 앱스토어에서 '지포스 나우' 앱을 다운로드해 이용할 수 있으며, PC는 LG유플러스 홈페이지의 '지포스 나우' 소개 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이와 함께 9월 2일부터는 전국 100곳의 직영점을 통해 클라우드 게임 체험존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끝으로 손민선 담당은 "오직 LG유플러스에서만 9월 초 무료로 지포스 나우를 체험해볼 수 있다. 당신의 스마트폰을 게임기로 만들 수 있고, 당신의 PC를 강력한 게이밍 PC로 바꿀 수 있는 기회다. 이 기회를 놓치지 말고 LG유플러스 5G로 오시면 좋겠다. 우리는 가입지원금이 아니라 서비스 질로 시장을 선도할 것이다."라며 발표를 마쳤다.

 

DSC04966.jpg

 

 

DSC04986.jpg

▶왼쪽부터 LG유플러스 기술개발그룹장 이상엽 상무, 5G서비스추진그룹장 김준형 상무, 엔비디아 코리아 김승규 대표,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전무, 5G신규서비스담당 손민선 담당

 

 

- 성공에는 5G의 품질이 관건이다. 경쟁사는 초저지연을 최대로 끌어올리겠다는 입장인데 LG유플러스는 어떤가?
이상엽: 우리는 어댑티브 스트리밍을 적용해 열악한 네트워크 환경에서도 끊김이 없도록 했다. 클라우드 게이밍에 문제는 없을 것이다. 초저지연을 위한 MEC 기술도 검토 중이지만, 타 국가에 비해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 엔비디아 입장에서 LG유플러스와 손을 잡은 이유는 무엇인가?
김승규: 클라우드 게이밍에서 네트워크 환경은 중요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LG유플러스가 가진 신뢰성 강한 5G 네트워크 망을 전제로 서비스하려고 했다.
 
- 요금은 어느 정도로 생각 중인가?
손민선: 검토 중이다. 지포스 나우의 글로벌 서비스 유료화 일정이 있고, 11월에는 클라우드 게이밍, 구독형 게임에서 경쟁사 제품이 출시되는 상황도 있다. 여기에 무료 체험 기간 중 고객들이 서비스를 어떻게 활용하는지도 감안하려고 한다. 현재 시점에서는 LG유플러스 요금제 가입 유저들에게는 확실히 혜택이 있다는 점이다.
 
- 지포스 나우가 LG유플러스 5G 가입자에게만 서비스되는가?
김준형: 기본적으로 5G 가입자 대상의 서비스는 맞다. 다만, 아직은 지방에서 이용이 어려운 면도 있는 만큼, LTE나 와이파이를 통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 LG유플러스는 '지포스 나우' 서비스를 통해 어떤 연령층을 공략할 계획인가?
손민선: 기본적으로 19세 미만은 가입할 수 없는 서비스다. 타겟은 게임을 많이 하고 싶지만 게이밍 PC 구입에 경제적 제약이 심한 20대 남성, 그리고 과거 게임을 즐겼지만 지금은 소원해진 3~40대 게이머가 주 타겟이다.
 
- 데이터 사용량과 관련한 혜택은 없는가?
손민선: 85요금제를 기준으로 5G 요금제는 사실상 무제한 요금제다. 해당 요금제를 이용하고 있다면 데이터 걱정은 안 해도 된다. 그 아래 단계 요금제에는 어떻게 적용할지 검토 중이다. 다만, 뚜렷한 계획이 있는 건 아니며, 우리가 목표로 하는 타겟은 실제로 데이터 때문에 게임하면서 걱정할 일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 타겟으로 언급한 3~40대 게이머 층은 이미 모바일 MMORPG에서 선점하고 있다. 지포스 나우가 이미 모바일 게임을 즐기고 있는 3~40대 게이머층에게 어필할 수 있을까?
김준형: 우리가 직접 게임을 서비스하는 건 아니라서 곤란한 질문이긴 하다. 바라는 건 모바일 게이머들이 클라우드 게임을 통해 즐거움을 느끼는 것이다. 반대로 이런 생각도 해봤다. 현재 모바일 게임사 중에는 굉장히 좋은 그래픽으로 만들었음에도 스마트폰 자체 스펙이 이를 받쳐주지 못해 퀄리티를 낮춰서 제공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를 PC나 샛톱박스로 스트리밍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실제로 그런 계획도 있다. 지포스 나우가 모바일 게임과 PC 게임의 경계를 허무는 플랫폼이라 봐주시면 좋겠다.
김승규: '지포스 나우'는 고사양 그래픽 카드를 가지지 못한 이들에게도 고사양 게임을 제공하기 위한 목적에서 시작됐다. 지포스 나우를 시작한 취지를 생각해주시면 좋겠다.
 
- 기존 5G 서비스보다 더 많은 데이터를 사용하는가?
김준형: 클라우드 게이밍도 결국 게임 플레이를 동영상으로 만들어 보내는 것이다. 동영상 스트리밍이라고 볼 수도 있다. 지포스 나우는 저해상도, 고해상도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인데, 저해상도에서는 10Mbps, 고해상도에서는 30Mbps 정도의 패킷이 든다. 현재 서비스 중인 AR/VR 서비스, 고화질 동영상 서비스에 비해 특별히 더 많은 패킷이 들지는 않는다. 5G 고객이라면 현재 제공하는 데이터로도 충분하다고 본다.
 
- 스팀, 유플레이 외에 추가로 연동하는 플랫폼이 있나?
손민선: 엔비디아와 협의 중이다. 콘솔 쪽으로는 논의 중인 곳은 없다.
 
- 시연대에서 직접 해보니 지연도 느껴지고 화면 깨짐도 빈번했다. 네트워크 최적화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인지, 아니면 엔비디아 RTX 서버의 사양이 낮아서 발생한 문제인지 궁금하다.
손민선: 상황에 따라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약간의 프레임 드랍이 일어나기도 하고 화면이 깨지기도 하는데, 어댑티브 스트리밍을 통해 바로 화질을 올려준다. 간헐적으로 그런 일이 일어나긴 하지만 지속적으로 최적화하려고 한다.
김승규: 가장 최신 기술인 RTX가 접목된 서버다. 시연대에서 느낀 문제라면 서버 자체의 그래픽 프로세스 때문은 아니다. 이야기한 문제는 살펴보겠지만 장착된 서버 성능으로 인한 문제는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DSC04871.jpg

DSC04865.jpg

▶1층에 마련됐던 시연존. 삼성의 스마트폰용 컨트롤러 glap.도 함께 체험해볼 수 있었다.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1 -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