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카카오게임즈는 24일 서초구 엘타워에서 신작 모바일 MMORPG '테라 클래식'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오는 8월 13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는 '테라 클래식'은 란투게임즈에서 PC MMORPG '테라'의 IP를 활용해 개발한 모바일 MMORPG로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국내에 서비스될 예정이다.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는 "카카오게임즈는 PC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다양한 게임을 준비하고 있다. 유저들이 게임의 재미를 지속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지만, 게임에 대한 다채로운 니즈를 만족시키는 것이 어렵다는 점을 느끼고 있다."라며, "테라 클래식의 한국 서비스를 맡게 돼 큰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모바일이지만 MMORPG의 본질에 집중한 테라 클래식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환영사를 전했다.

 

01.jpg

▶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

 

 

"원작 테라의 감성에 란투게임즈의 새로움을 더했다."

 

먼저, 란투게임즈 송기욱 개발 총괄 대표가 나와 테라 클래식을 소개했다. 송기욱 대표는 "테라는 한국을 넘어 세계적으로 유명한 IP다. 우리는 이미 유저들에게 익숙한 테라의 감성에 우리만의 새로움을 더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오랜 준비 끝에 드디어 공개한다."라며 발표를 시작했다.

 

02.jpg

▶ 란투게임즈 송기욱 개발 총괄 대표

 

테라 클래식은 원작 '테라'를 재해석해 PC MMORPG의 감성을 담아내면서 유저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는데 초점을 맞춘 게임이다. 원작의 20년 전을 배경으로 원작에 있던 지역이나 몬스터, 영웅, NPC 등이 그대로 등장하는 것은 물론, 종족이나 직업, '문장' 같은 원작의 콘텐츠나 시스템을 계승, 발전시켰다는 게 송기욱 대표의 설명이다.

 

테라 클래식 만의 오리지널 요소도 있다. 원작의 지역 외에 새롭게 등장하는 지역이 있는 한편, '신의 시야'라는 신규 시스템을 통해 같은 장소에서 다른 시간대로 이동해 새로운 NPC와의 만남, 몬스터와의 전투, 보물상자 획득과 같은 경험을 선사한다.

 

03.jpg

 

또, 협동과 경쟁 등 '함께 하는 즐거움', 스토리와 어우러진 다양한 '퀘스트', '오픈 필드'에서의 다양한 경험을 MMORPG 본연의 재미로 보고, 이를 살릴 수 있는 콘텐츠를 도입했다.

 

대표적으로 '유적'과 '원정'이 있다. '유적'은 파티원과 다양한 몬스터를 잡으며 아이템을 획득하는 재미를 살리기 위한 콘텐츠로, 장비를 획득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던전이기도 하다. 오픈 시점에서는 레벨과 난이도로 구분해 11개의 유적이 공개된다. '원정'은 난이도는 높지만 전설과 신화 등급 장비의 제작 재료를 획득할 수 있다. 파티원과 함께 클리어 해야하며 수동 조작만 지원한다.

 

송기욱 대표는 "'원정'은 장비 획득의 동기를 부여할 수 있는 중요한 콘텐츠."라고 강조하며, "이외에 유저들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룬을 얻을 수 있는 탑 형태의 던전 '시련의 폭풍', 문장을 얻을 수 있는 '신의 시야', 날개 재료를 얻기 위해 드래곤과 대적하는 '드래곤 둥지', '현상금 퀘스트', '몬스터 봉인 퀘스트', '정예 몬스터 토벌' 등 한국 어느 게임보다 많은 콘텐츠를 준비했다."라고 자부했다.

 

04.jpg

 

05.jpg

 

06.jpg

 

07.jpg

 

PVP 콘텐츠는 1:1 대결을 펼치는 '챔피언 아레나', 3:3으로 겨루는 '명예의 아레나', 10명이 참여하는 배틀로얄 스타일의 개인전 '용맹의 전장', 그리고 길드 대 길드로 맞붙는 '월드 보스 레이드'의 네 가지다. 이외에 거의 모든 지역에서 필드 PK가 가능하다.

 

송기욱 대표는 이중 '월드 보스 레이드'와 '용맹의 전장'을 테라 클래식의 독창적인 PVP 콘텐츠로 꼽았다. 이중 '월드 보스 레이드'는 테라 클래식의 핵심 PVP 콘텐츠로, 다른 길드와 전쟁을 벌이며 특정 지역에 출몰하는 월드 보스를 처치하는 게 목적이다. 월드 보스 처치 시 확률에 따라 전설 장비를 획득할 수 있어 길드 주요 콘텐츠가 될 전망이다.

 

08.jpg

 

09.jpg

 

 

"운영 관행을 버리고 유저 바람에 맞춘 운영하겠다."

 

다음으로 카카오게임즈 모바일 퍼블리싱 사업본부 이시우 본부장이 나와 테라 클래식의 서비스 계획을 발표했다. 상세한 운영 계획보다는 앞으로의 운영 방향성을 이야기하는 쪽에 가까웠다.

 

10.jpg

▶ 카카오게임즈 모바일 퍼블리싱 사업본부 이시우 본부장

 

먼저, 이시우 본부장은 "테라 클래식은 카카오게임즈 최초의 모바일 MMORPG다. 카카오게임즈는 회사 초기부터 PC MMORPG를 서비스 해온 경험이 있는 회사다. 그동안의 경험과 노하우 때문인지는 몰라도 게임에 대해 보다 신중하게 접근하고 선택하고 준비해왔다. 오래 고민하고 준비한 만큼, 보다 완성도 높은, 카카오게임즈의 컬러가 살아 있는 MMORPG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는 게임을 어떻게 운영해야할지 유저 만족도를 확인하고 비슷비슷하게 운영하는 게 일종의 관행이었다."라며, "하지만 유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때야 그게 재미있지 지금은 아니라고 말한다. 과거와 같은 운영에 만족하지 못하는 유저들을 위해 우리는 관행을 버리고 현장에서 유저들이 무엇을 바라는지 듣고 앞서가는 운영, 서비스를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업데이트는 유저들의 빠른 플레이 속도와 기대치를 만족할 수 있도록 3개월의 업데이트 콘텐츠를 축적하고, 2주에 한 번씩 진행한다. 이시우 본부장에 따르면 3개월 분의 업데이트를 준비한 건 란투게임즈 송기욱 대표가 업데이트를 강조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끝으로 이시우 본부장은 "조계현 대표는 MMORPG는 유저들이 온라인에서 살아갈 세상을 결정한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우리도 서비스 담당자이기 전에 유저다. 그런 입장에서 공감하는 이야기다. MMORPG는 다른 장르보다 더 많은 노력과 시간을 들여야 한다. 게임을 선택할 때도 오래 고르고, 오래 즐긴다. 우리는 유저들의 노력과 시간 투자가 헛되지 않도록, 기억에 남을 서비스와 세계를 만드는 동시에 우리만의 컬러를 입혀 최선을 다해 서비스하겠다."라며 발표를 마쳤다.

 

11.jpg

 

12.jpg

 

13.jpg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1 -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