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는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앞두고 1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글로벌 게임업체로 성장한 넷마블의 성과와 핵심 경쟁력을 발표하는 IPO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발표자로 나선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넷마블은 지난 2~3월 두 달 연속 구글플레이, 애플앱스토어 통합 기준 글로벌 3위의 퍼블리셔에 오를 정도로 동서양에서 동시에 성공을 거둔 독보적인 게임업체로 성장했다”며 “이번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통해 넷마블이 글로벌 게임시장에서 더욱 강한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영식.JPG

<넷마블게임즈 권영식 대표>


 
넷마블은 지난달 20일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한국거래소에 제출했다. 지난 10일부터 국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기업 IR을 진행 중이며, 오는 25~26일 공모주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공모예정가는 12만1000~15만7000원, 총 공모금액은 밴드 하단 기준 2조513억원이다.

 

 
“다양한 포트폴리오와 장기 PLC 실현, 검증된 글로벌 성과가 핵심 경쟁력”
이날 권영식 대표는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게임업체로 성장한 넷마블의 성공 배경과 이 과정에서 넷마블이 갖추게 된 핵심 경쟁력 5가지를 설명했다.
 
권영식 대표는 “넷마블은 2014~2016년 평균 매출 성장률 104%를 기록해 국내 인터넷 및 주요 글로벌 게임 업체들과 비교해도 월등한 수준으로 성장해 왔다”며 “이는 PC온라인 게임과 동일한 퍼블리싱 모델을 모바일에 적용하여, 효과적인 PLC(제품생애주기) 관리 및 운영은 물론 유저 성향 및 트렌드를 분석해 장르를 선점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권영식 대표는 ▲균형 잡힌 게임 포트폴리오 ▲PLC 장기화 역량 ▲우수한 개발 및 퍼블리싱 역량 ▲검증된 글로벌 시장 진출 성과 ▲탁월한 재무 성과 등을 넷마블의 핵심 경쟁력이라고 설명했다.

 

넷마블다름.JPG

 

 
우선 권영식 대표는 일반적인 글로벌 모바일 게임업체는 단일 게임 의존도가 높은 상황이지만, 넷마블은 전체 매출 대비 5% 이상의 매출 비중을 차지하는 게임이 총 6개(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레볼루션, 마블 퓨처파이트, 쿠키잼, 판다팝)에 이를 정도로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등 출시한 지 3년 이상이 된 장수 게임의 예를 들어 넷마블의 PLC 관리능력도 국내외 경쟁사를 뛰어넘는 넷마블의 경쟁력으로 꼽았다. 실제 2013년 6월 출시한 ‘모두의마블’은 출시 32개월 만인 2016년 2월 역대 최고 매출을, ‘세븐나이츠’는 2014년 3월 출시 이후 28개월 만인 2016년 7월 역대 최고 매출을 경신했다.
 
이어 권영식 대표는 2013년 6월 ‘모두의마블’이 구글플레이 최고매출 1위를 기록한 이후 넷마블은 23주 주기로 1위 게임을 배출하는 등 지속적인 히트 역량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권영식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리니지2 레볼루션’의 중국 및 일본시장 진출 예정 시기를 발표하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권영식 대표는 “올해 하반기는 레볼루션의 중국(4분기)과 일본(3분기) 시장에서의 성공을 확인할 수 있는 시기일 것”이라며 “현재 철저한 현지화 및 퍼블리싱 전략 하에 레볼루션의 중국, 일본 출시를 준비 중이며, ‘블레이드&소울’, ‘펜타스톰’, ‘세븐나이츠 MMORPG’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통해 글로벌 메이저 게임업체로 확실하게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기작.JPG

 

Q_A.JPG

<왼쪽부터 넷마블게임즈 최찬석 경영전략실장, 백영훈 사업전략담당, 권영식 대표, 도기욱 재무전략담당>

 

 

체리벅스의 역량 확대 위해 개발사 인수, 합병 등 가시화되고 있는 게 있는가?
체리벅스는 블레이드앤소울 모바일(MMORPG)을 개발 중인 스튜디오다. 개발에 필요한 인력이 90% 이상 확보돼있고, 개발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추가적으로 타 회사와의 합병 계획은 가지고 있지 않다. 지속적으로 레볼루션 개발팀과 협업을 통해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내부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추가 합병 같은 구조적인 개선은 계획하고 있지 않다.

 

리니지2 레볼루션 매출 비중은 어느 정도로 잡고 있는가?
비중만 간단하게 보면 30% 정도 되지 않겠나 조심스레 예상하고 있다.


주요 임원들이 해외로 나가서 수요 예측 중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해외 투자자 반응은 어떤가?
해외투자자 반응은 고무적이다. 각 국가의 연기금, 국고펀드 등 초장기 투자자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리니지2 레볼루션의 엄청난 성공은 린저씨의 지지와 반응이 컸다. 리니지M도 관심을 모으고 있는데, 잠식 효과가 있진 않을지..
레볼루션의 성공에는 린저씨들의 반응에 따른 성공도 있긴 했지만, 우리는 린저씨 외에도 액션 RPG에서 모바일 MMORPG로 이전한 유저들의 영향이 가장 컸다고 생각한다. 기존 PC 유저들보다는 모바일에서 게임을 학습한 유저들이 좀 더 코어한 게임을 즐기러 와서 레볼루션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이유도 있지만, 리니지 M 출시와 더불어 잠식 효과는 굉장히 제한적일 것이라 본다.
먼저, 게임 자체가 다르다. 레볼루션은 리니지의 세계관을 가져왔지만 모바일에서 최적화해서 모바일 유저들이 편하게 게임할 수 있도록 성장구조도 새로 만들고 UI, UX도 개발했다. 반면, 리니지 M은 지금까지 공개된 자료를 봤을 때 PC 게임을 모바일에 이식하는 형태라 플레이 유저의 중복은 다소 적을 것으로 예상한다.
또, 레볼루션은 모바일 MMORPG, 리니지 IP를 활용한, 시장 선점 효과에 대해 말씀드릴 수 있다. 아무래도 선점한 게임이 후속 게임에 비해 상당히 유리하다. 그런 측면에서 보면 유저는 일정 부분 잠식 효과가 있을 것이라보지만, 매출에는 크게 영향이 없을 것이라 본다. 레볼루션을 서비스하면서 레볼루션을 한 번이라도 이용했던 유저 수가 800만 명이다. 그들이 모두 레볼루션을 하진 않겠지만, 모바일 MMORPG의 시장 확대를 이뤄낸 만큼 그에 따른 효과도 있을 것이라 본다.


막대한 현금을 손에 쥐는데 카밤 이후 M&A 대상을 정해둔 게 있는가?
권영식: 현재 구체적으로 M&A 대상을 정해두진 않았고, 있더라도 공개적으로 이야기는 어렵다. 다만, 공모자금을 통해 개발력을 인수하고 넷마블과의 시너지 효과가 좋은 개발사, 주요 IP 회사를 중심으로 좀 더 적극적인 M&A를 추진할 것이다. 또, 공모자금 규모가 큰 만큼, 규모 있는 회사를 대상으로 M&A를 진행하도록 하겠다.


리니지2 레볼루션 매출이 감소했는데, 대비책은?
권영식: 1월에 비해 2~3월은 낙폭이 꽤 있었지만, 2월 이후 3~4월 낙폭은 아주 미미한 수준이다.

 

리니지2 레볼루션은 4분기 중국 출시를 생각하고 있다고 했는데, 중국 출시가 늦어질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는지.
리니지2 레볼루션은 4분기 중국 론칭을 예상하고 있다. 사드 문제로 인한 판호 거부 때문에 질문이 나온 것으로 보는데, 한국에서는 현 상황에 대해 보수적으로 보고 있고, 텐센트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 이유로는 4월에 미중정상회담이 있었고, 5월 대선이 끝나고 나면 하반기에는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4분기 출시를 목표로 지속적으로 게임을 개선, 론칭 준비를 철저하게 하는 중이며, 조금 늦어져도 내년 1분기에는 론칭이 가능할 것이라 본다. 현재는 4분기에 충분히 런칭이 가능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6~7월에도 성과를 내겠다고 했는데, 어떤 게임으로 성과를 낼 것인가?
지난 주까지 CBT를 진행한 펜타스톰의 유저 반응이 뜨겁고, 빌드 안정성 테스트도 성공적이었다. 2분기 안에는 론칭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요괴 같은 수집형 RPG도 빅 히트는 아니었지만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주고 있고, 이러한 게임들을 다수 준비 중이라 충분히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근로자 노동 강도와 관련한 이야기가 개선안을 내놨음에도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서도 이야기해달라.
지금도 계속 이야기되고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100% 수긍하지 않는다. 2월 1일 이후 일하는 문화를 개선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고, 내부적으로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3월 넷째 주에는 450명의 컴퍼니 전체 리더들이 모여 하루종일 일하는 문화 개선 진행 현황, 일부 부족한 부분에 대해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토론하고, 50개 조로 나눠 개선점에 대해 발표하기도 했다. 최고 경영자를 포함해 모든 경영진이 일하는 문화 개선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직원들과 적극적으로 이야기 중이다. 이에 따라 개발 일정도 연기해주고 있고, 1~3주 새벽 업데이트 일정도 아침 시간으로 변경해 개선 문화 정착을 위해 의지를 갖고 진행 중이다.

2월부터 시작했으니 이제 2개월 지났다. 일하는 문화라는 게 오랫동안 습관화됐던 만큼 회사가 적극적으로 공지해도 일부 직원들의 일하는 방법이 있어 개선이 더뎌지는 것도 있다. 조금만 더 시간을 주면 완전히 개선할 수 있도록 하겠다.

 

리니지2 레볼루션 중국 진출 목표는 어떻게 잡고 있는가?
권영식: 숫자를 이야기할 수 없지만, 마음속으로는 중국 TOP3 안에는 들어가야 고퀄리티 한국 게임의 자존심을 세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중국형으로 제대로 개발해서 중국 시장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1 - 38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 2017 주요뉴스
넥슨, 4월 25일부터 27일까지 넥...
넥슨은 4월 25일부터 27일까지 판교 넥슨 사옥에서 넥슨 개발자 컨퍼런스 2017(NDC 2017)을 개최...
최신 뉴스
최신 댓글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