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넷마블게임즈는 15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신작 모바일 MOBA 펜타스톰(원제 전설대전)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펜타스톰에 대한 상세한 소개와 향후 사업방향 발표, 이영호, 송병구 등 e스포츠 스타들이 특별 이벤트 매치가 진행됐다.

 

넷마블게임즈 백영훈 사업전략 부사장은 "펜타스톰은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실시간 모바일 MOBA로, 해외에서 이미 검증받은 게임인 만큼 기대가 크다."며, "리니지2 레볼루션이 MMORPG 대중화를 이뤘듯, 모바일 MOBA 장르의 대중화를 펜타스톰을 통해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1.JPG

<넷마블게임즈 백영훈 부사장>

 


이어 넷마블게임즈 한지훈 본부장의 게임 소개 및 사업 방향 발표가 진행됐다. 한지훈 본부장은 발표에 앞서 "넷마블게임즈는 항상 모바일 게임의 새로움에 도전해왔다."며, "모바일 MOBA 대중화에 도전하다를 키워드로, PC MOBA를 접했던 유저들과 일반 모바일 게임 유저를 품어 누구도 이뤄내지 못한 모바일 MOBA 장르의 대중화를 이뤄내려 한다."고 말했다.

 

펜타스톰은 탱커, 전사, 아처, 마법사, 암살자, 서포터 6개의 직업 22종의 영웅이 등장하는 모바일 MOBA 게임이다. 막타 개념이 없어서 초반 라인전이 필요하지 않고, 궁극기 습득 및 최고레벨 달성 타이밍이 빨라 약 10~20분 정도의 경기 시간 내내 계속 전투가 벌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또, 퀵 메시지, 음성 채팅을 지원해 팀간 빠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2.JPG

 

 

 

한지훈 본부장은 게임 소개에 이어 펜타스톰을 통한 모바일 e스포츠 계획도 발표했다. 펜타스톰의 e스포츠는 누구나 참여 가능한 일반 토너먼트, 리그 선발전으로 구성된 비공식리그와 프로 선수들이 참가할 수 잇는 정규리그로 나눠 진행될 예정이다. 한지훈 본부장은 "비공식 리그를 통해 저변을 넓히고, 정규리그를 통해 모바일 게임 e스포츠 활성화에 도전한다. 그들만의 리그가 아닌 모두의 리그가 목표다"라고 덧붙였다.

 

3.JPG

 

 


펜타스톰은 4월 중 CBT를 진행하며, 2분기 내 정식 론칭할 계획이다. e스포츠는 정식 론칭 이후 초청 리그인 인비테이셔널을 시작으로 일반 토너먼트, 리그 선발전, 정규 리그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4.JPG

<왼쪽부터 넷마블게임즈 한지훈 사업본부장, 백영훈 부사장, 박헌준 사업부장>

 

 

- 모바일 e스포츠 활성화 위해서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 모바일 e스포츠에 대한 넷마블게임즈의 정책은?
박헌준: 우리가 그 동안의 사례들을 분석해보니 회사가 대대적으로 투자해 바로 리그를 진행하기보다는, 유저들이 펜타스톰을 즐겨주며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하위에서 상위 리그로 올라가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잇는 단기대회부터 진행할 것이다.

 

- 앱플레이어 관련 정책은?
백영훈: 앱플레이어 관련 정책은 현재로써는 없다. 하지만 악용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선의의 유저들을 위한 정책을 생각하고 있다.

 

- 펜타스톰의 목표는?
한지훈: 지금 상황에서 성과 관련 목표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 일단은 모바일 MOBA 장르가 드문 만큼, 펜타스톰을 통해 대중화를 이루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 넷마블이 분석한 모바일 MOBA 장르의 성공 요인과 펜타스톰의 차이점은?
한지훈: 기존 모바일 MOBA 게임은 PC MOBA를 그대로 구현만 할 뿐이라 게임이 루즈하고 조작이 어려운 문제가 있었다. 펜타스톰은 그런 부분을 굉장히 과감하게 생략했다. 빠르고 쉬운 것이 강점이다.

 

- 사드 배치로 인해 중국 게임 퍼블리싱에 대한 우려가 있는데, 중국 게임인 펜타스톰을 이런 시기에 서비스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백영훈: 게임 계약 자체는 작년에 이뤄졌다. 사드 배치 같은 게임 이외의 문제로 이슈가 되긴 했지만, 우리는 게임 퍼블리셔라는 원칙 하에 좋은 게임을 적기에 서비스하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그래서 애초에 정한 일정대로 게임을 출시하기로 결정했다.

 

- '쉽고, 누구나 할 수 있는'을 강조했다. e스포츠는 작은 컨트롤로 승패가 갈려야한다고 보는데 어떻게 생각하는가?
박헌준: 우리 게임의 장점은 모바일 최적화,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다는 것도 있지만, 캐릭터 별로 어느 타이밍에 스킬을 쓰고 어떤 순서로 쓰고 루트를 어떻게 도느냐에 따라 실력의 차이가 갈릴 수 있다. e스포츠로써 선수들의 기량을 보고 일반 유저들도 따라갈 수 있는 컨트롤, 전략 요소는 충분하다고 본다.

 

- e스포츠하려면 밸런스가 중요하다. BM은 밸런스에 영향을 미치면 안될텐데, 어떻게 생각하는가.
한지훈: PC MOBA 게임의 BM과 다르지 않다. 캐릭터와 스킨 판매 위주로 진행될 것이다.

 

 

5.JPG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1 - 39
최신 뉴스
최신 댓글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