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데브시스터즈] 이미지_데브시스터즈 CI(ORANGE) (4).jpg

 

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가 신규 개발 라인업 7종을 바탕으로, 게임 사업 다각화를 위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다.
 
2일 강남 노보텔앰배서더에서 열린 2017 데브시스터즈 사업 전략 발표회에서 이지훈 공동대표는 그간 겪어온 회사의 성공과 실패를 솔직하게 진단하고 앞으로 도전할 새로운 계획들을 직접 설명했다.

 

이지훈 대표.JPG

<데브시스터즈 이지훈 공동대표>


 
데브시스터즈는 지난 2013년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쿠키런 for Kakao’와 2014년 해외에 출시한 ‘라인 쿠키런’을 토대로 엄청난 성장을 이뤘다. 지난해에는 후속게임‘쿠키런: 오븐브레이크’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며 현재까지 쿠키런 통합 총 발생매출 2천억원, 전세계 누적 다운로드 1억건, 최고 DAU(일일이용자수) 1천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하지만 한국과 동남아를 제외한 주요 국가에서는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성과가 부진했고, 기존 게임들의 매출 하락과 추가 신작의 개발 지연 등이 이어지며 어려움을 맞았다. 이러한 위기의 경험을 발판으로 재정비에 나선 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전세계 직접 서비스를 통해 축적해온 글로벌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2017년 더 큰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DSC02624.JPG

DSC02627.JPG

DSC02629.JPG

DSC02631.JPG

DSC02633.JPG

DSC02635.JPG

 

 


■ 다양한 장르의 개발 라인업 확보해 단일 게임 리스크 해소
데브시스터즈는 현재 신규 라인업으로 총 7개 타이틀을 준비 중이라고 발표했다. 이 중 쿠키런 IP를 활용한 게임은 3종으로, 올 3분기에 선보일 예정인 <쿠키런: 디펜스>를 비롯해 4분기에는 <쿠키런: 퍼즐>, 2018년 1분기에는 <쿠키런: RPG>를 준비 중이다. 캐주얼게임 이용자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쿠키런 브랜드를 적극 활용해 유저 접근성을 높이고, 나아가 자체적인 IP 경쟁력 또한 점진적으로 확대시켜 나간다는 전략이다.
 
더불어 쿠키런 IP 기반이 아닌 별도의 신규 게임 4종도 소개됐다. 데브시스터즈는 올해 4분기 <프로젝트: 액션RPG>와 <프로젝트: MOSNG>, 2018년에는 전략대전게임 <프로젝트AP>와 <프로젝트S>의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그간 러닝게임에만 집중됐던 장르적 한계를 넘어 퍼즐부터 디펜스, RPG, MOSNG, 전략까지 장르를 다변화시키며, 단일 게임 리스크를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개발 라인업을 확보했다.

 

DSC02640.JPG

DSC02642.JPG

DSC02644.JPG

 

 

 

■ 자회사∙투자사 중심의 [공동 개발 & 퍼블리싱] 통해 성공적인 협력 프로세스 구축
데브시스터즈는 지난해 말부터 자회사 설립 및 외부 투자를 단행하며, 공동 개발과 퍼블리싱 사업의 토대를 마련했다. 쿠키런을 통해 경험한 데브시스터즈의 게임 제작 및 글로벌 운영 노하우와 개발사의 창의성 및 장르적 전문성이 결합된 공동 개발을 통해, 단순 퍼블리싱 이상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협력 프로세스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투자전문자회사인 데브시스터즈벤처스를 통해 우수 기업을 발굴해 나가는 것은 물론,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투자 및 M&A, 자회사∙투자사 중심의 협업 방안 등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자회사 젤리팝게임즈를 설립해 <쿠키런: 퍼즐> 제작에 착수한 것을 시작으로, 투자를 진행한 엔플과 <쿠키런: 디펜스>를, 버튼과는 샌드박스형 <프로젝트: MOSNG>를 함께 개발하고 있다. 더불어 웨이브3스튜디오도 인수할 예정으로, 정통 액션 RPG에 대한 개발력까지 확보하며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가고 있다.

 

DSC02646.JPG

DSC02648.JPG

DSC02650.JPG

DSC02652.JPG

DSC02654.JPG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1 - 46
최신 뉴스
최신 댓글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