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Extra Form
낯선이 (3).JPG 
파티외부.JPG
파티외부 (2).JPG


넥슨은 30일 삼성동에서 마비노기 유저간담회 ‘2016 마비노기 할로윈 파티’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150여명의 유저가 모여 현장 이벤트, 무대 이벤트를 즐겼다. 특히, ‘할로윈 파티’라는 이름에 걸 맞게 참석한 유저들도 자유롭게 코스프레를 할 수 있어 눈길을 끌었다.

전경.JPG
전경 (3).JPG

탈의실.JPG

<코스프레 우대 행사였던만큼 탈의실도 마련됐다.>


상자 미니게임.JPG

타로 (3).JPG
타로.JPG
페인팅.JPG

<낯선 이에 관한 힌트를 얻을 수 있었던 다양한 체험 부스>


힌트.JPG

<힌트는 총 여섯이었으며, 다음과 같은 카드 형태로 배부됐다.> 


포토존 (2).JPG

포토.JPG

<뭔가 다른 캐릭터도 있지만 할로윈이니까 넘어가자.>


퍼거스 (3).JPG

퍼거팡팡.jpg

<룰렛을 담당하던 퍼거스가 유저의 장비(?)를 수리(?)해 주는 모습. 기자는 카메라를 수리받을 뻔 했지만 사양했다.>


퍼거스.JPG

<재미있던 퍼거슨(?)씨>


sns (2).JPG

<요즘 마비노기 이벤트에 빠지지 않는 SNS 인증 이벤트. 이번엔 할로윈 이벤트의 사형제가 참여했다.>


코스프레 (2).JPG

코스프레.JPG

<마비노기와 관련된 다양한 코스프레를 볼 수 있었다.>


애기.JPG

<아이와 함께 할로윈 파티에 참여한 가족>


스티커.JPG

스티커 (2).JPG

<입장할 때 나눠준 스티커는 코스프레를 잘 했다고 생각한 유저에게 하나, '낯선 이'로 생각되는 사람에게 한 개 붙이는 용도였다.>


스티커 (3).JPG

스티커 키홀 (2).JPG
스티커 키홀.JPG

<유저들의 엄청난 추리력으로 인해 스티커 부자가 된 키홀. 힌트와 정답은 2부에서 밝혀진다. 유저들의 감은 과연 맞았을까?>



코스프레 콘테스트


2부 시작.JPG


1부 현장 이벤트가 끝난 뒤, 장내 정리 후 무대에서 2부 이벤트가 시작됐다. 이날 이벤트에는 마비노기 유저들을 초대했다는 설정의 ‘낯선 이’의 소개, 유저 코스프레 콘테스트가 진행됐다.



코스프레 콘테스트.JPG


베스트 코스프레 콘테스트는 현장 이벤트에서 유저들에게 ‘하트 스티커’를 많이 받은 코스프레 유저 중 최고의 코스프레 유저를 선정하는 이벤트다. 코스프레를 한 유저 중 하트 스티커를 받은 개수가 높은 상위 8명의 유저가 무대로 올라와 베스트 코스프레 콘테스트에서 겨뤘다.



1번.JPG

<첫 번째 유저 - 콘셉트는 할로윈 좀비로 화장이 정교하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자기 어필을 해달라는 말에 "할로윈 파티라고 해서 놀래켜줄 생각으로 왔다. 몇 분은 놀라시더라."고 말했다.>


2번.JPG

<두 번째 유저 - 콘셉트는 이전 할로윈 이벤트 캐릭터인 벨리사, 자기 어필 요청은 됐다며 사양했다.>


3번.JPG

<세 번째 유저 - 무대를 한 바퀴 돌며 등장했다. 콘셉트는 ‘할로윈 버전의 아르’로, 얼마나 준비했는가 하는 질문에 "샀어요 …"라고 대답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4번 (2).JPG
4번.JPG

<네 번째 유저 - 인형사의 피에로 마리오네트를 코스프레 한 유저. 인형 같은 움직임을 보여주며 등장했다. 포즈 연습했냐는 질문에 안했다고… 마지막 한 마디는 "인형사 상향 좀 해주세요.">


5번 (2).JPG
5번 (3).JPG
5번.JPG

<다섯 번째 유저 - 자기 어필을 하라니까 좀비처럼 MC를 계속 쫓아다녔다. 사람 맞냐는 질문에 아니라고 대답해 장내를 술렁이게 했다. 함께 온 친구와 마비노기의 좀비 캐릭터를 할로윈 콘셉트에 맞춰 제작했다고 한다.>


6번.JPG
6번 (2).JPG

<여섯 번째 유저 - 서큐버스를 코스프레했다. 놀랍게도 직접 만든 의상으로 일주일 만에 만들었다고 한다. 행사 끝나면 홍대에 가신다고… 잘 놀고 계시죠?>


7번.JPG
7번 (2).JPG

<일곱 번째 유저 - 콘셉트는 견습기사 중 하나인 '로간'으로, "조장님(유저)들이 많이 온다고 해서, 조장님들 따라 온 견습기사 로간"이라고 자기소개를 해 많은 환호를 받았다. 또,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나 말고 로간이 또 있었다."며, "정말 감사드립니다. 조장님"이라며 코스프레 콘셉트를 잘 살려 답변했다.>


8번.JPG
8번 (2).JPG

<여덟 번째 유저 - 주토피아의 '주디'를 할로윈 버전으로 재해석했다고 한다. 직접 만들었냐는 질문에, "코스튬 가진 게 많아서 부분부분 조합해서 입었다."고 말했다. 마지막 한 마디는 "사탕주세요~ 안주면 혼내줄거야!">



8명의 유저 중 관람객 호응도에 따라 인기상, 베스트 호러상 수상자를 뽑았으며, 하트 스티커를 받은 개수가 가장 많은 유저에게 ‘베스트 코스프레상’을 수여했다. 베스트 코스프레상과 인기상에는 로간을 코스프레한 7번 유저가 선정됐으며, 베스트 호러상에는 할로윈 콘셉트의 좀비로 분한 5번 유저가 선정됐다.

코스프레 상품 (2).JPG
코스프레 상품.JPG

<코스프레 콘테스트 입상자에게는 마비노기 원화가가 그린 작품을 담은 액자, 마비노기 귀걸이, 반지, 목걸이, 브로치 등 액세서리를 한데 모은 액세서리 세트가 선물로 증정됐다.>


베스트상 (2).JPG
인기상.JPG

<인기상, 베스트 코스프레 상의 2관왕에 오른 7번 유저. “조장님들 언제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고, 예뻐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잘부탁드린다.”는 소감을 밝혔다.>


호러상.JPG

<베스트 호러상에 선정된 5번 유저. 수상 소감으로 “오늘 예쁜 분들이 많았다. 예쁘게 하고 싶었는데 포기하길 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막간 퀴즈 이벤트를 진행했다. 퀴즈는 간단한 퀴즈부터 유저들의 기억력을 요구하는 문제까지 다양했으며, 맞춘 유저에게는 노트를 맞추지 못했어도 참여도나 호응도가 높은 유저에게는 쿠폰을 지급했다. 

퀴즈 (4).JPG
퀴즈 (5).JPG

<나름 어려웠다고 생각됐던 문제 중 하나. 다음 10번 문제는 두 알바생 중 한 명의 장래희망을 묻는 문제였다.>


퀴즈.JPG
퀴즈 (2).JPG

<이미 정답이 나와도 다들 열심히 손을 들며 정답을 외치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맞춘 사람 외에 오답자에게도 선물을 줬다.>


퀴즈 (3).JPG

<로간 코스프레 유저는 정답이 나와 모두 조용한 와중에도 계속 손을 들며 즐겁게 오답을 외쳤다.>



‘낯선 이’의 정체 공개! 7번째 디렉터 ‘박웅석’

끝으로 이날 행사의 초대자라는 설정의 ‘낯선 이’의 정체가 공개됐다. 사전에 유저들은 1부 현장 이벤트에서 얻은 힌트를 토대로 ‘낯선 이’로 추정되는 사람에게 스티커를 붙였다.

힌트.JPG
<6개의 힌트 중 결정적이었던 건 ‘열쇠 모양 그림’, ‘2n -1’로, 각각 영어로 키, 2n -1은 홀수로 앞글자만 따면 키홀이 된다. 덕분에 키홀 코스프레를 하고 온 유저들에게 스티커가 집중적으로 붙은 걸 볼 수 있었다.>

낯선이 힌트 (2).JPG

<그리고 추가 힌트가 붙으면… '낯선 이'는 한 사람으로 좁혀진다.>


낯선이 (2).JPG

<만나자마자 포옹부터 하는 두 키홀. 왼쪽의 낯선 이는 참가 소감에 대해 “한 동안 접속 못했는데, 많은 유저와 함께 할 수 있어 즐거웠다. 앞으로 또 이런 모습으로 만나볼 수 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오른쪽 낯선 이는 “알러뷰 베이베” 라고…>


낯선이 (4).JPG

<왼쪽의 낯선 이는 공개 직전, “저는 낯선 이가…”라며 운을 띄워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결국 아니었지만...>


낯선이 (3).JPG

<오른쪽의 낯선 이는 “60초 후에 공개됩니다.”라고 했다가 춤을 추게 됐다. 유저들을 초청한 낯선 이는 이쪽>



유저들을 초대한 ‘낯선 이’로 분했던 건 앞으로 마비노기를 이끌어 나갈 박웅석 디렉터였다. 박웅서 디렉터는 “회사 생횔 열심히 하고 있는 박웅석이다.”라며, “코스프레는 처음이었는데 보통이 아니다.”라고 간단한 소감을 밝혔다.

낯선이 (5).JPG

<박웅석 디렉터. 이전까지 바람의 나라를 이끌었던 디렉터로, 최근 바람의 나라 20주년 기념 업데이트를 주도했다.>


낯선이 추첨.JPG

낯선이 추첨 (2).JPG

<본격적인 자기 소개 및 발표 전에 낯선 이를 맞춘 유저 중 세 명을 추첨해서 선물을 증정했다.>



G21, 스킬 수련치 개선! 중단기 업데이트 계획 발표

박웅석 디렉터는 “오늘은 중단기적으로 여러분과 어떻게 재미있는 걸 해볼까 고민하고 있었다. 오늘 그 고민의 결과를 간단히 이야기하고자 한다.”며, 업데이트 계획을 발표했다.

디렉터.JPG


박웅석 디렉터는 먼저 ‘임기제’에 대한 이야기와 최근 진행된 로그인 방식 변경, 포텐셜 시스템, 초보자 케어(달인작 삭제)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임기제에 대해서 “임기제는 없다. 나는 오래할 거니까 텀 됐다고 내쫓거나 하지 말아달라. 재미있는 마비노기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디렉터 (2).JPG
디렉터 (3).JPG


웹 로그인에 대해서는 “마비노기 홈페이지가 유저 여러분과의 소통 채널, 정보 제공 채널이 되지 못한다는 걸 알게 됐다. 그래서 로그인 방식 변경을 시작으로 오는 12월 공식 홈페이지 리뉴얼을 준비 중이다.”라며, “개발자 노트도 자주, 열심히 쓰고 있다. 우리 이야기도 재미있게 봐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포텐셜 시스템에 대해서는 “잔잔한 마비노기의 세계에 돌멩이를 던져보고 싶었다.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그동안과는 다른 재미를 주고자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초보자 케어에 관해서는 “그 동안 달인작 때문에 누적레벨 1천에 머무는 유저가 많았다. 그래서 재미있고 긍정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적극 개선했다.”며, “초보자 유저들을 위한 케어가 또 준비 중이다. 대표적으로 스킬 수련치 개선이 될 것이며, 좀 더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들려 한다.”고 말했다.


디렉터 (4).JPG


박웅석 디렉터는 다음으로 콘텐츠 개선 방향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앞서 초보자 케어에서도 이야기한 ‘스킬 수련치 개선’부터, ‘시나리오 던전’, ‘그랜드 마스터 개편’, ‘승단 개편’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스킬 수련치 개선에 대해서는 “항상 고민이 많았다. 초보들도 많지만 고레벨 유저도 많기에 그 사이의 적정선을 찾는 게 쉽지 않다. 그런 부분들을 고민하고, 분석해 제시하고, 업데이트해보도록 노력하겠다.”며, “개선 내용은 조만간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시나리오 던전에 대해서는 “조만간 재미있는 이야기와 함께 새로운 느낌의, 새로운 플레이가 가능한 던전을 추가하려 한다.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디렉터 (5).JPG
디렉터 (6).JPG


그랜드 마스터 개편에 대해서는 “그 동안은 하나만 선택할 수 있었는데, 효율과 선택, 활용을 고려한 개편이 이뤄질 것이다.”했다. 그러면서 “나도 이런 걸 할 수 있다니 재미있고 신난다.”고 덧붙였다.


승단 개편에 대해서는 “승단 콘텐츠는 굉장히 오래 전 콘텐츠다. 그럼에도 승단 콘텐츠에 대한 참여도는 너무 떨어진다. 애초에 참여 방식부터가 어렵다.”며, “그래서 내 방식에 맞게 승단을 개편하려 한다. 한 번 쿨하게 가보겠다.”고 말했다.


디렉터 (7).JPG디렉터 (8).JPG


이어 박웅석 디렉터는 검토 중인 사항에 대해 설명했다. ‘신규 재능’, ‘G21’, ‘판타지 파티’에 대한 내용이었다.  신규 재능에 대해서는 “기간을 오래 잡아 준비 중이다. 이왕 하는 거 정말 재미있게, 마비노기 답게 풀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G21에 대해서는 “G21을 위해 G19부터 검토해봤더니, 이거 대륙까지 나가야하더라. 장난이 아니다. 지금 밤을 새며 해야 할 생각에 억장이 무너진다.”며, “그래도 여러분을 위해 한 몸 불살라 보겠다.”고 말했다.


판타지 파티에 대해서는 “나는 여러분과 함께 소통하고 같이 만들고 싶은 사람 중 하나다. 온라인 게임의 강점 중 하나이며, 또 이게 맞는 방식이다.”라며, “그래서 판타지 파티 ‘같은’, 밀담 ‘같은’ 형태의 운영을 통해 이런 만남의 자리를 가져보려 한다. 이번에도 여러분과 신나고 재미있게 뵙고 싶었는데, 앞으로도 그럴 수 있는 만남의 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디렉터 (9).JPG

마지막으로 박웅석 디렉터는 “마비노기 개발실, 앞으로 열심히 해나갈 것이다. 재미있는 마비노기 만들어보도록 하겠다. 앞으로도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며 발표를 마쳤다.


박웅석 디렉터의 발표를 끝으로 행사가 마무리됐다. 행사가 마무리된 뒤에도 유저들은 행사장 한 켠에서 박웅석 디렉터와 게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거나, 코스튬 플레이어들과 기념 촬영을 하기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음식 (2).JPG
음식 (3).JPG
음식 (4).JPG
음식 (5).JPG
음식.JPG

<유저들을 위해 마련된 음식들. 할로윈 콘셉트로 꾸며져 아기자기하면서 맛도 좋았다.>


장식 (2).JPG

장식 (3).JPG
장식 (4).JPG
장식 (5).JPG
77.JPG
장식 (7).JPG

<할로윈 분위기를 고조시킨 다양한 장식물>



댓글 5
profile
꽤 재밌었을듯..
?
윤승재
16.10.31
오늘 출근을 해서 못갔듸....
?
가라이드
16.10.31

코스프레 했는데요 너무더워서 돌아가실번.. 땀이 주룩주룩 흘러서 힘들었습니다
낯선이 찾는힌트 하고나면 할게없어서 조금 따분하고 지루했어요 ... ㅠㅠ

아 그리고 제발 촬영영상좀 보고싶습니다 밀담 촬영한영상은 정말 어디서 보나요 분명 촬영하시던데 안보여주시네요

profile
이네시안
16.10.31
엥 그거 누가 유튜브에 올리셨던거같은데
저도 링크는 봤는데 영상을 직접 보진 못했네유
?
좆비노기망함
16.10.31
안녕 나의 에린 그리울꺼야.
연금술이고 뭐고 이젠 진짜 똥 디렉터만 오는데 될 게 없지.
1 5 - 85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만돌]어젯밤달 2801751점
2위 룬다에너미 2742293점
3위 간소 2435788점
4위 클라이제비츠 2248610점
5위 침묵음 1995268점
6위 퍼시발 1974996점
7위 모든클래스 1774421점
8위 이젠마비도망겜 1337836점
9위 Raidriar 1134495점
10위 상처엔염산을 891461점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