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10월 초부터 ‘아'씨성을 가진 두 게임끼리 때아닌 집안싸움이 벌어졌다. 한국 토종 '아'이마에게 대만에서 온 '아'스트라가 도전하는 형국이다.

엑스레전드 코리아가 서비스하는 ‘아스트라’는 동화풍의 귀여운 그래픽, 자유도 높은 콘텐츠를 특징으로 하고 있으며, 넥슨에서 서비스하는 아이마는 분위기는 다소 어둡지만, 키보드로 직관적이고 화려한 액션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아이마와 아스트라의 경쟁을 '집안싸움'이라 표현한 것은 단순히 게임 이름이 비슷했기 때문만은 아니다. 겉모습부터 플레이 스타일까지 확연히 다른 게임이지만, 비슷한 공통점이 있기 때문이다.

NEW메인.png



첫 번째, 캐릭터의 전직이 자유롭다.
먼저, 두 게임 모두 자유로운 전직이 가능하다. 아스트라는 하나의 캐릭터로 9개의 전직을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어 다른 전직을 즐기기 위해 부캐릭터를 키워야 하는 수고를 덜었다. 그리고 아이마는 ‘가디언 시스템’을 통해 각 캐릭터 별로 다른 특성을 가진 세 개의 가디언을 언제든 바꿔가며 활용할 수 있다.

<아스트라의 트레일러 영상. 전투 중 무기와 의상이 바뀌는 연출을 통해 직업의 자유로운 변환을 표현했다.>

4981022784630030414.jpg

<아이마의 가디언 관리창. 자신이 가진 가디언을 언제든 변환하면서 싸울 수 있다.>



두 번째, 액션에 집중하고 있다.
다음으로 두 게임 모두 액션에 집중하고 있다. 먼저, 아스트라는 얼핏 보면 단순히 귀여운 게임처럼 보이지만, 전투에서는 화려한 모션과 타격감으로 반전 매력을 선사한다. 특히, 직업 별로 마련된 필살기의 연출은 아스트라의 액션을 더욱 부각시킨다. 단순히 멋있기만 한 게 아니라, 적을 붙잡아 엉덩이를 때리거나 싫다면서 뺨을 후려갈기는 등 게임 분위기에 어울리는 유쾌한 필살기도 있어 눈길을 끈다.


<아스트라 필살기 영상. 성우들의 연기가 분위기를 살려준다.>

아이마는 조작부터 남다르다. MMORPG지만 마치 액션게임처럼 ‘키보드’로 모든 조작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기본적으로 360도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지만, 전투에서만큼은 횡스크롤 액션게임처럼 공격 방향이 좌우로 고정된다는 점도 특징이다. 

공격 방향만 좌우로 고정될 뿐, 이동은 어디로든 자유롭게 할 수 있어 예전 오락실에서 즐기던 ‘파이널파이트’, 가깝게는 인기 온라인 액션 게임 ‘던전앤파이터’가 떠오르기도 한다. MMORPG지만 필드와 인스턴스 던전, 그리고 PVP까지 키보드를 두드리며 연속공격으로 적을 지워나가는 쾌감은 ‘아이마’만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


<아이마 플레이 영상. MMORPG가 아니라 던전앤파이터 같은 액션 게임을 보는 듯하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아스트라는 직업 별로, 그리고 아이마는 가디언 별로 액션이 달라진다. 아스트라 앞서 설명했듯 직업 별로 다른 필살기를 사용할 수 있으며, 아이마의 가디언은 크게는 변신형, 환형, 작게는 공격형, 방어형, 보조형으로 나뉘어 다양한 액션을 즐길 수 있다.


세 번째, 정식 서비스 날짜가 같다.
끝으로 두 게임의 정식 서비스 날짜가 같다. 7월 2일부터 5일까지 프리미엄 테스트를 진행해 약 3개월의 정비를 거친 '아이마'도, 10월 1일부터 CBT를 시작해 10월 5일 갑작스레 정식서비스 일정을 밝힌 '아스트라'도 10월 8일에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같은 달에 출시되도 피터지게 싸우는 게 보통인데, 같은 날 출시라면 두말할 것도 없지 않을까? 


지금까지 아이마와 아스트라의 공통점을 살펴봤다. 아기자기한 그래픽과 자유도 높은 콘텐츠, 그러면서 화끈한 전투라는 반전 매력이 있는 ‘아스트라’ 키보드, 마우스 조합의 복잡한 조작에서 벗어나 키보드로 상쾌한 액션을 경험할 수 있는 ‘아이마’. 비슷하면서도 다른 매력을 보여주는 두 게임의 대결은 어떻게 될지, 10월 8일이 기다려진다.


댓글 0
1 - 20 -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