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최근 우리나라 게임 시장에서 가장 뜨거운 곳은 역시 모바일 게임이다. 매출 상위권에만 진입하면 월 수 십 억대의 돈을 번다는 등의 이야기가 이 곳 저 곳에서 들려온다. 출퇴근 시간 지하철을 둘러보면 다들 모바일 게임을 하느라 정신이 없다.


한 때 온라인 게임의 꽃으로 불리던 MMORPG는 이제 신작 소식마저 잘 들리지 않는다. 어느 정도 규모가 되는 게임 회사라면 당연하다는 듯 MMORPG를 내놓는 시절이 있었다는 것조차 희미해지고 있다. 

bns1.jpg

 

그럼에도 불구하고 묵직한 스토리가 담긴 온라인 게임을 그리워하는 게이머는 여전히 많다. 또한, 그런 스토리가 담긴 MMORPG는 여전히 생명력을 유지하고 있다. 예를 들어, 지난 2012년 서비스를 시작해 5년째 인기 MMORPG의 위치를 유지하고 있는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 앤 소울’이 그렇다.


엔씨소프트가 내놓은 파격적인 게임, ‘블레이드 앤 소울’
2012년 당시를 되돌아 보면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 앤 소울’은 파격적인 게임이었다. 먼저 무협에 기반한 MMORPG를 엔씨소프트가 내놓았다는 점 그 자체가 화제가 되었다. 엔씨소프트는 이전까지 ‘리니지’ 시리즈나 ‘아이온’ 등 판타지 세계관에 기반한 게임을 주로 내놓아 왔기 때문이다.


물론 무협 세계관의 MMORPG에 대한 수요는 언제나 있었다.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는 ‘십이지천’ 시리즈나, ‘미르의 전설2’, ‘열혈강호 온라인’ 등 무협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MMORPG는 꾸준히 등장해 사랑받아왔다. 이런 무협 MMORPG는 서로가 ‘정통’임을 내세우며, 클래식한 무협 소설의 구도를 그대로 따라가는 모습을 보여왔다.

 

bns2.jpg

▶ 블레이드 앤 소울에 등장하는 '포화란'. 무협 세계관 치고는 대담한 시도다.


그런데 그 엔씨소프트가 무협, 그것도 정통 무협이 아닌 ‘퓨전’에 가까운 파격적인 세계관의 MMORPG를 내놓을 것 이라고는 아무도 예측하지 못했다. ‘블레이드 앤 소울’에 등장하는 ‘포화란’은 이 게임의 정체성을 잘 말해주는 캐릭터 중 하나다. 일본 애니메이션 풍으로 ‘트윈테일’을 하고 있고, ‘개틀링 건’을 들고 인스턴스 던전의 보스로 등장한다.


스토리가 게임의 핵심
다른 하나는 ‘블레이드 앤 소울’이 철저히 스토리텔링 중심의 MMORPG로 나왔다는 점이다. 이전까지 엔씨소프트의 MMORPG는 스토리보다는 혈맹이나 쟁 같은 게임 내적인 부분으로 유명했는데, ‘블레이드 앤 소울’은 화려한 컷씬과 풍부한 스토리로 무장하고 있었다. 이는 당시 MMORPG 중에서도 드물다고 평가 받을 만큼 색다른 시도였다.

 

 

‘블레이드 앤 소울’의 또 다른 특징이라면 겉으로 보이는 세계관은 꽤 파격적이지만, 스토리 자체는 또 ‘복수’라는 정통 무협의 구도를 따라간다는 점이다. 무협을 즐긴 사람이라면 어지간한 정통 무협소설의 흐름을 그대로 따라가는 듯한 ‘블레이드 앤 소울’의 스토리에 충분히 몰입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bns3.jpg

 

대부분의 게이머가 MMORPG를 즐기며 스토리는 곁다리로 인식하고 ‘스킵’하는 경우가 많은데, ‘블레이드 앤 소울’에서는 컷씬의 연출을 몰입도 있게 만들어 다른 대화를 대충 넘기더라도 컷씬에 제대로 집중하면 게임의 전반적인 스토리 흐름을 파악할 수 있도록 짜 놓았다. 게임을 진행하며 어지간한 대사는 스킵 해 버리는 MMORPG 게이머의 습성을 제대로 꿰뚫은 스토리텔링 방식이다.


실제로, 엔씨소프트에서 ‘블레이드 앤 소울’의 리드 라이터를 담당했던 김호식 과장은 당시 NDC 2013 행사를 통해 “블레이드 앤 소울에서 영화와 같은 경험을 제공하려 노력했다”고 밝힌 적이 있다. ‘블레이드 앤 소울’의 전반적인 스토리 플롯과 캐릭터를 이 목표에 맞춰 구성했고, 스토리텔링을 최대한 염두에 두고 게임을 제작했다. 기존 MMORPG와는 다른 접근이었다.

 

bns4.jpg

 

모바일 게임의 시대에 ‘블레이드 앤 소울’의 스토리텔링이 그리워지는 이유
‘블레이드 앤 소울’이 출시된 지 5년여가 지났지만, 많은 게이머가 여전히 ‘블레이드 앤 소울’만한 스토리텔링을 갖춘 온라인 게임이 드물다고 평가한다. 스토리 자체에 대해서는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지만, 그 스토리를 게이머에게 전달하는 능력만큼은 ‘블레이드 앤 소울’이 탁월했다는 것이 중평이다.


솔직히 말해 나 역시 요즘은 온라인 게임을 거의 하지 않는다. 최근에는 역시 다양한 모바일 게임을 많이 해봤고, 또 하고 있다. 이렇게 다양한 모바일 게임을 하며 느낀 점은 게임을 해도 머리에 남는 이야기가 없다는 것이었다. 어지간하면 전부 다 넘겨버리고, 게임 그 자체에만 몰두하게 된다.


물론 모바일 게임에는 모바일 게임 나름의 재미가 있다. 그렇지만, 게임을 딱 꺼도 뭔가 여운을 주는 ‘느낌’이 그리울 때가 많다. 무언가 머릿속에 이야기가 남는 게임을 즐기고 싶다. 그래서 더더욱 ‘블레이드 앤 소울’을 즐기며 본 이런 저런 컷씬을 보며 받았던 여운이 지금도 생각나는게 아닐까 한다.



댓글 0
액스 주요뉴스
‘쟁’만으로는 모든 것을 해결할 수 ...
  넥슨이 모바일 MMORPG로 새로운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난 9월 14일부터 정식 ...
최신 뉴스
최신 댓글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