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스카이라인게임즈는 21일 청담 엠큐브에서 오는 26일 출시되는 3D 모바일 MMORPG ‘야망’의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야망’에 대한 상세한 정보와 서비스 계획이 공개됐다.

 

간담회에 앞서 스카이라인매트릭스 마크 두 대표는 "'야망'은 대규모 전쟁형 게임으로 중국과 대만에서 매출 순위 TOP 10에 들 정도로 큰 성공을 거뒀다. 한국에서도 많은 성원과 사랑을 보내준다면 큰 성과를 낼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 한국 협력사와 한국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1.jpg

▶스카이라인매트릭스 마크 두 대표

 

 

이어 개발사인 드림 오브 드래곤 게임즈의 찰스 왕 PD가 '야망'을 소개했다. '야망'은 5000만 위안(한화로 약 90억 원)을 목표로 개발된 게임으로, 지난 8년간 드림 오브 드래곤 게임즈가 고집해 온 '국가전'을 가장 큰 특징으로 하는 게임이다. 찰스 왕 PD는 "'야망'의 국가전에는 한국스타일에 중점을 두고 개발했다. 한국 유저들도 어렵지 않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2.jpg

▶드림 오브 드래곤 게임즈 찰스 왕 PD

 

 

플레이어는 워리어, 레인저, 위자드, 버서커의 4개 클래스 중 하나를 선택하고, 이후 6개의 진영 중 하나를 선택해 '국가전'을 즐길 수 있다. '국가전'은 '개인전', '군단전', '국가전'으로 구성돼있으며, 한국 서비스에는 전 서버의 플레이어가 맞붙을 수 있는 '서버대전'이 새롭게 추가될 예정이다.

 

이외에 '야망'은 12개의 육성 시스템과 다양한 코스튬, 4개 직업을 넘나드는 자유로운 전직, 100여종 이상의 펫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찰스 왕 PD는 "국가전을 통해 전에 없던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고 싶다. 앞으로 '야망'을 플레이 할 유저들이 많은 즐거움을 느끼길 바란다."고 말하며 발표를 마쳤다.

 

3.jpg

4.jpg

 

 

한편, 이날 행사에는 야망의 홍보모델인 배우 윤계상이 등장해 “'야망'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왔다. 많은 성원과 사랑 보내주길 기대한다.”라며 ‘야망’의 성공을 기원했다.

 

6.jpg

▶야망의 홍보 모델로 발탁된 배우 윤계상

 

5.jpg

▶왼쪽부터 스카이라인게임즈 정연태 팀장, 박세진 지사장

 

Q. 드림 오브 드래곤 게임즈가 8년간 만들어온 국가전과 '야망'을 통해 선보이는 한국스타일의 국가전은 무엇이 다른가?

찰스 왕: 중국에서 만들어 온 '국가전'은 한국 게임의 PVP에서 시작된 것이다. 내가 알기로는 '미르의 전설'의 PVP가 중국에서 큰 성과를 거뒀고, 이를 통해 중국 만의 PVP인 '국가전'을 만들게 됐다. 지난 8년 간 중국 시장에 걸맞은 ‘국가전’을 만들어왔으며, 그 결정체가 야망에 도입된 ‘국가전’이다.

 

Q. 국가전의 방식이 궁금하다. 또, 서버 대전은 기존의 국가전과 어떤 차이점이 있는가?

정연태: 각 서버마다 국가전에 참가할 수 있는 인원은 약 6천명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 6개 국가 중 전투가 가능한 2개 국가가 국가전을 벌이게 되며, 각국 진영에 배치된 수문장들을 먼저 처치한 국가가 승리하는 시스템이다.

'서버대전'은 전 서버 인원이 모두 참가하는 PVP 콘텐츠로, NPC나 상대 유저를 처치해 얻은 포인트가 높은 순서대로 순위를 매기게 된다.

 

Q. 전체적으로 다른 게임과 큰 차별점은 보이지 않는데 '야망' 만의 차별점은 무엇이라 생각하는가?

박세진: 이야기한대로 크게 보이는 차별점은 없다. 다만, 현재 시장에 흔히 '떼쟁'이라 말하는 콘텐츠를 내세운 게임이 그렇게 많지 않은 만큼, 그런 게임과 일정 간격을 두고 출시하면 충분히 어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 '서버대전'은 기존의 게임에서 선보이지 않았던 콘텐츠인 만큼 차별성을 가져갈 수 있다고 본다.

 

Q. 중국 MMORPG는 장기적으로는 콘텐츠 업데이트 속도가 떨어져 점점 성과가 떨어진다. 이에 대비해 중국 개발사와는 어떻게 협의하고 있는가?

박세진: 기본적으로 장기적으로 서비스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지만, 트래픽이 떨어지고 수익이 악화되는 등 시장 상황이 변화하면 업데이트가 지지부진해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드림 오브 드래곤 게임즈와는 '군왕' 서비스부터 관계를 지속해온 회사다. 한국에서도 매출만 쫓기보다는 국가전을 메인으로 하는 다른 게임과 비교했을 때 유저들의 게임에 대한 애정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한다.

 

Q. 야망의 오픈 스펙은? 그리고 향후 업데이트 방향성이 궁금하다.

박세진: 금일 공개한 콘텐츠의 일부를 제외하면 모두 오픈 스펙으로 제공된다. 출시 이후에 유저들의 콘텐츠 소모 현황에 따라 바로바로 업데이트할 준비는 되어 있다. 서버 대전과 캐릭터 추가를 준비 중이며, 업데이트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1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