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넷마블 CI (1).jpg

 

넷마블이 글로벌 시장 공략 성과에 힘입어 3분기 누적 매출 1조5000억원을 돌파했다.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은 지난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5,260억원, 영업이익 673억원, 당기순이익 551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3분기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9.6% 감소, 전 분기 대비 5.0%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9.8% 감소, 전 분기 대비 8.2% 증가했다.

 

3분기 매출 중 해외매출(3,824억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73%로 분기 기준 최고치를 경신했다. 올해 넷마블의 해외매출은 1분기 3,433억원, 2분기 3,533억원, 3분기 3,824억원을 기록하며 지속 증가세로 전년 1~3분기 해외매출(약 9000억)보다 19.9% 증가한 1조790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미국, 일본 등 글로벌 빅마켓에서 ‘리니지2 레볼루션’,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Kabam)’,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Jam City)’ 등 기존작들의 꾸준한 성과와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등 신작들이 좋은 반응을 얻은데 기인한다.

 

넷마블은 오는 12월 6일 자사의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모바일 MMORPG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오는 15일 부산에서 개최하는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8’에는 이 게임을 비롯해 ‘세븐나이츠2’,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A3: STILL ALIVE(스틸 얼라이브)’ 등 개발 중인 차기 기대작도 선보인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최근 대내외적 환경 변화에 따라 기대에 못 미치는 실적을 기록했지만, 선제적으로 이런 변화를 인지하고 대응하면서 현재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상태”라며 “넷마블은 글로벌 빅마켓에 지속적으로 도전해 시장 확대 및 노하우를 축적해왔으며, 특히 오는 12월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을 기점으로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예정이어서 앞으로 더욱 높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은 지난달 30일 주주가치 제고 및 주가 안정화의 일환으로 상장 후 처음으로 2,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표] 넷마블 2018년 3분기 실적_1108.jpg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