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 주인공들이 이젠 카트로 종횡무진~

 

넥슨에서 개발한 캐쥬얼 게임 크레이지 레이싱 "카트라이더"는 속칭 누구들 사이에 신화로 불리우는 유명하기 짝이 없는 크레이지 아케이드 "비엔비"의 캐릭터 "다오" "디지니"등이 총출동해 카트 경주를 겨루는 게임이다. 2D의 캐릭터들이 3D 카툰 랜더링으로 표현 되어 재탄생하므로써 넥슨을 대표하는 메인 캐릭터로 자리매김을 확인 시켜줌과 동시에 기존의 비엔비 캐릭터에 익숙한 유저들이 별 다른 이질감 없이 자연스럽게 전이 될 수 있는 계기로도 작용하고 있다. 

 

3D 카툰 랜더링 기법으로 카트라이더의 아기자기하며 애니메이션틱한 분위기를 적절히 시각적으로 나타내고 있으며 손쉬운 조작감으로 카트라이더가 더 이상 어렵고 난해한 장르의 레이싱 게임이 아닌 남녀노소가 다중 접속을 통해 누구나 즐길수 있는 캐쥬얼 레이싱 게임이라는 특징을 잘 살리고 있다.

 

카트라이더의 최대 강점이라고 한다면 부담없이 간단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의 전문적인 레이싱 게임과는 다르게 캐쥬얼 게임이라는 장점을 십분 살려, 매우 쉬운 조작으로 재미난 경주를 가능케 한다. 어느정도 키보드 질(?)에 익숙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카트를 몰수 있다는 얘기다. 조작에 필요한 사용키는 상하좌우 방향키와 쉬프트, 컨트롤 키가 전부인 만큼 레이스 감각만 익힌다면 플레이에 큰 어려움이 없다. 

 

 

이러한 카트라이더는 쉬운 조작감 외에 라이더만의 색다른 요소를 가지고 있는데 스피드전과 아이템전으로 경주 모드가 나뉘어져 있으며 "드리프트(drift)"라는 입력키 하나만으로 프로 레이서 같이 코너링을 멋지게 운전 할 수 있다. 또한 팀전과 개인전으로 게임 모드를 즐길수 있고, 싱글 모드를 통해 운전 라이센스를 취득 해 자신의 장비를 업그레이드 할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된다. 이 라이센스는 일종의 운전면허증 같은 역활을 한다.

 

얼마 동안의 클로즈 베타 테스트를 마무리 짓고 지금은 오픈 베타 테스트 중인 카트라이더는 경주 맵등 몇가지를 제외하고는 상용화 단계와 별반 다르지 않은 게임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상용화가 되더라도 일부 아이템 품목만 결제 형식으로 추가될 것이라 전반적으로 게임내 큰 영향을 끼칠진 미지수. 현재 카트의 색상이나 카트류 등은 플레이를 해서 얻는 게임머니인 "루찌"를 통해 업그레이드및 장비 교환이 가능하며 현금으로 결제되는 아이템은 추후에 서비스될 예정이다.

 

그러나 개발 초기부터 지금까지 닌텐도사의 유명한 콘솔 게임 "마리오 카트 시리즈"와 비슷하지 않냐는 표절시비가 심심치 않게 거론 되는 가운데 앞으로 더욱 카트라이더만의 특징은 계속해서 요구되고 있다. 먼저 각각의 내용에 대해 살펴본 후 표절에 대한 가능성은 유저가 직접 판단해 보길 바란다.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