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야생의 땅 듀랑고 이미지 (2).jpg

 

넥슨의 2018년 기대작 ‘야생의 땅: 듀랑고’가 1월 25일 국내 정식 론칭한다. 현대인이 공룡 세계에 떨어져 생존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야생의 땅: 듀랑고’는 게임의 장르와 콘셉트가 독특해 많은 유저들의 큰 기대를 받아왔다. 그 동안 영화, 책 속에서 만났던 공룡시대는 인간이 맞서 싸우는 분투기를 그렸다면,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는 인간들이 적극적으로 개척하고 적응하는 생활기에 가까워 흥미를 더한다.
 
특히, 시시각각 변화하는 환경과 실제를 연상케 하는 생태계를 통해 공룡 시대에서의 생존기를 더욱 실감나게 경험할 수 있다.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의 환경은 플레이어들의 삶의 터전으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 만큼, 단순히 화려하고 정교한 그래픽으로 환경을 그려낸 것이 아닌, 철저한 고증과 절차적 생성을 통해 생태계를 구축한 것이 특징이다.
 
 
■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 자연환경이 갖는 의미: ‘삶의 터전’
 
최근 게임 기술이 발전하며 높은 퀄리티의 그래픽을 바탕으로 실제 풍경을 그대로 옮겨온 듯한 환경을 제공하는 게임들이 많아졌다. 그러나, 세밀하고 방대한 게임 속 자연환경은 주인공이나 적의 캐릭터를 돋보이게 해주고,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일종의 배경 역할을 해온 것이 대부분이다.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 자연환경은 배경 이상의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단순한 배경이 아닌, 플레이어들이 유용한 자원을 채집할 수 있는 삶의 터전인 것. 많은 게임에서 공간의 분위기를 내기 위해 배경으로만 존재했을 나무 한 그루, 풀 한 포기, 바윗덩어리 하나가,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는 직접 상호작용해서 채집할 수 있는 대상이다.
 
자연에서 채집한 나뭇가지와 풀로 불을 피우고, 돌멩이와 줄기로 돌칼을 만들고, 통나무와 흙을 모아 집을 짓는다. 실제 자연 속의 인간이 그랬듯,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 플레이어는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을 만지고 줍고 모아서, 자신의 삶을 지탱하고 다른 이들과 함께 공동체를 개척해 나간다.
 
야생의 땅 듀랑고_이색 생태계2.jpg

 

야생의 땅 듀랑고_이색 생태계1.jpg

 

 

■ 진짜 같은 ‘가상세계’를 구현! 절차적 생성을 통한 생태계 구축
 
넥슨 왓 스튜디오는 ‘야생의 땅: 듀랑고’의 콘셉트와 게임성을 잘 살리기 위해 게임 속 ‘진짜 같은 가상세계’를 구현했다. 모든 환경이 실제처럼 보이고, 실제 동작하는 것처럼 구현이 돼야 플레이어들이 더욱 쉽게 게임을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고생물학 박사를 수료한 기획자가 철저한 고증과 절차적 생성을 통한 생태계를 구축했다.
 
절차적 생성이란 일정한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사물이나 지형을 자동 생성하는 방식이다. 자연물과의 간격 등 미리 규정한 규칙에 따라 절차적으로 생성되기 때문에, 물가에서는 갈대류, 절벽 부근에서는 바위 더미를 찾을 수 있는 식으로 플레이어들에게 직관적이고 개연성 있는 환경을 선사하면서도 수많은 섬을 자동으로 만들어내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심층적인 자료 연구를 통해 실제에 가깝게 재현한 여러 동물의 세밀한 움직임이나, 동물원 등에서 직접 녹음해 제작한 다양한 울음소리와 환경음으로 생태계에 한층 더 몰입하도록 했다.
 
야생의 땅 듀랑고_이색 생태계4.jpg

 

야생의 땅 듀랑고_이색 생태계3.jpg

 

 
■ 엉뚱한 상상이 재미가 된다! 진짜보다 흥미로운 ‘야생의 땅: 듀랑고’의 환경
 
넥슨은 과거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는데 그치지 않고, 보다 흥미로운 세계를 구축하기 위한 추가 작업을 진행했다. 게임의 콘셉트 대로 ‘현대인이 다른 시점의 세계에 넘어가게 됐다면, 또 다른 시점의 세계에서 넘어온 누군가가 있을 것’이라는 의문에서 출발, 여러 시대의 식물, 동물, 그리고 인간이 한데 모인다면 어떤 모습으로 살게 될지 상상을 펼치게 된 것. 이처럼 다양한 고민과 수 차례의 수정 과정 끝에 ‘야생의 땅: 듀랑고’의 여러 지역에서 흥미로운 경험을 펼치고 모험심을 자극할 수 있는 다양한 요소를 추가했으며, 유저는 게임 플레이와 함께 다양한 스토리 전개를 통해 경험할 수 있다.
 
넥슨 왓 스튜디오 이은석 프로듀서는 “’야생의 땅: 듀랑고’에서의 환경은 플레이어들이 다양한 자원을 얻을 수 있는 가상세계 속 삶의 터전으로, 공룡 시대에서 생존해 나가는 게임의 콘셉트를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인 부분이다”며 “게임 내 다양한 공간에서 펼쳐지는 ‘듀랑고’만의 이색적인 재미도 함께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 0
1 - 3100
마비노기 주요뉴스
마비노기, G21 '피날레' 업데이트...
마비노기에 21번째 메인스트림이자 챕터 6의 피날레 'G21: 수호자의 길'이 업데이트됐습...
최신 뉴스
최신 댓글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