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넷마블_리니지2 레볼루션_구글플레이_2017 올해의 베스트게임_1208.jpg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는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 개발사 넷마블네오)’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6개국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2017(Google Play Best of 2017)’ 시상식에서 대상인 ‘올해의 베스트 게임’을 수상했다고 금일 밝혔다.
 
구글플레이는 매년 혁신성과 대중성, 인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 해를 빛 낸 베스트 앱과 게임을 발표한다.
 
지난 1일 레볼루션은 대만, 홍콩,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에서 열린 동일 행사에서 ‘올해의 베스트 게임’을 수상했으며, 어제(7일) 한국에서도 ‘올해의 베스트 게임’을 수상, 총 6개국에서 대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넷마블의 모바일 MOBA 게임 ‘펜타스톰 for kakao’는 한국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2017’에서 최우수상인 ‘올해를 빛낸 경쟁게임’ 부문을 수상했다. 지난 4월 출시한 펜타스톰은 빠르고 쉬운 게임성을 내세워 MOBA 장르의 대중화에 도전하고 있다.
 
이번 수상을 기념해 넷마블은 오는 12월 10일까지 레볼루션에 접속한 모든 이에게 ‘UR등급 특성의 돌’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지난해 12월 14일 국내에 처음 선보인 ‘레볼루션’은 언리얼엔진4를 적용한 고품질 그래픽과 초대형 오픈월드, 수천 명이 함께하는 실시간 대규모 전장 등을 내세운 모바일 MMORPG다. 이 게임은 출시 한 달 만에 한국에서만 MAU(Monthly Active Users) 500만명, 누적매출 2,060억원 등을 기록하며 모바일 MMORPG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지난 6월 넷마블은 아시아 11개국에 ‘레볼루션’을 출시, 8일 만에 6개국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서 최고매출 동시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출시 반년이 지난 지금에도 흔들림 없는 흥행을 기록 중이다.
 
레볼루션은 지난 8월 일본에서도 출시 18시간 만에 현지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1위에 오른 바 있다. 이어, 지난달 15일에는 북미·유럽 54개국에 출시했다.
 
넷마블 조신화 사업본부장은 “출시 이후 변함없는 성원을 보내준 이용자들 덕분에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됐다. 무엇보다 한국, 태국, 대만 등 세계 각국에서 동시에 수상해 뜻깊다”며 “레볼루션은 디바이스와 장르에 최적화된 콘텐츠, 운영에 많은 고민을 한 작품이다. 앞으로도 모바일 MMORPG의 선례가 될 수 있도록 작은 부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게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l2.netmarble.net/ )와 공식 커뮤니티(http://forum.netmarble.com/lineageII/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 0
최신 뉴스
최신 댓글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